무일푼 노숙자 100억 CEO 되다
상태바
무일푼 노숙자 100억 CEO 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일푼 노숙자 100억 CEO 되다 표지(사진제공=도서출판 행복에너지)

[뉴스락] 도서출판 행복에너지(대표 권선복)가 최인규 (주)다다오피스 대표 저자의 ‘무일푼 노숙자 100억 CEO 되다’를 출간했다.

청년실업, 과연 해결책이 있을까 싶을 정도로 깊고 어두운 사회문제로서 인구에 회자되는 것이 현실이다. ‘개천에서 용 난다’는 속담조차 사라질지도 모른다는 우스갯소리가 그리 가볍게 들리지만은 않는다.

그러나 건국 이래 대한민국이 이러한 어려움을 한 번도 겪지 않았던 것은 아니었다. 60~70년대 극도의 빈곤, IMF, 미국발 부동산 금융위기 등 숱한 어려움 속에서도 ‘위기 속에 기회가 있다’는 지혜로 스스로 블루오션을 찾아 결국 성공에 이른 사람들이 있지 않은가.

‘무일푼 노숙자 100억 CEO 되다’의 저자 최인규 다다오피스 대표도 아주 흔하디흔한 사회의 ‘흙수저’에 불과했다. 한때 종교에 심취해 나락으로 추락한 경험도 겪기도 했으나 그 여러 가지 어려움을 극복하고 지역사회에 인정받는 성공한 사업가로 우뚝 설 수 있게 된 것은 결국 창조적 아이디어를 뿜어내는 열정이었다.

책을 통해 저자는 본인의 사업 노하우를 아낌없이 소개해 놓고 있다. 고객에게 더욱 싸게 제품을 공급하기 위해 자체적인 계산 프로그램을 갖추기도 하고, 다른 사업장에서 흔히 쓰이는 벨을 이용해 효율성을 높이기도 했으며, 업계에 고정관념처럼 퍼져 있는 매장 구조를 과감하게 뜯어고쳐 고객의 눈길을 사로잡는 매장을 만들기도 했다. 이런 아이디어들은 결국 그가 결코 실패하지 않는 성공을 만들기 위해 열정을 갖고 고민하고 연구한 찬란한 결과물들인 것이다.

저자는 자신의 성공담이 본인의 능력과 노력만으로 이루어진 것은 아님을 잘 알고 있다. 그렇기에 본인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은 가족, 사람들의 이야기와 한때 실수로 겪은 실패담을 비롯해 이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던지고자 하는 열정과 도전의 메세지를 본인의 경험담과 함께 녹여내어 담백하고 편안하게 전하고 있다.

“나는 한계 짓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한계라는 것은 고정관념일 수 있고, 편견일 수도 있으며 도전해보지 않는 것에 대한 두려움일 수도 있다. 이런 것들은 사실을 객관적으로 보지 못하게 막는 장해물이 된다. 많이 배울수록 나이가 들수록 이런 것들에 빠지기 쉽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는 저자에게서 우리는 ‘도전’이라고 하는 단어를 다시 되새김해보게 된다.

과연 우리가 생각한 도전이 우리 안에 있는 한계 안에서 맴돌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한계를 뛰어넘는 ‘진짜’ 도전이야말로 추상적 개념의 도전에 벗어나 실질적 역경을 극복하는 비결이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