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 공기업 ׀ 재계
김동연-이재용, 첫 만남..."혁신성장 생태계 조성 논의"김 부총리 "모든 경제주체가 신바람 나게 일 할 수 있도록"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뉴스락] 지난해 6월 취임한 이후 대기업 총수들과 만남을 이어가고 있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첫만남을 가졌다. 

이날 김 부총리는 이 부회장을 만나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 등 경제현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총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고용노동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해 삼성 측 경영진 및 협력사 관계자를 만나 현장소통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민간과 정부간 협력을 통한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 청년일자리 창출, 미래 신성장동력 발굴 육성, 상생협력 강화 방안 등에 대한 격의없는 논의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이 부회장을 비롯해 윤부근 부회장, 김기남 대표이사, 고동진 대표이사, 노희찬 사장 등 삼성전자 경영진과 고한승 삼성바이오 에피스 대표이사, 협력사 대표인 김영재 대덕전자 대표이사, 이용한 원익 아이피에스(IPS)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정부 측에서는 김 부총리와 함께 지철호 공정위 부위원장, 최수규 중기부 차관, 이성기 고용부 차관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현장소통 간담회는 대한상의와 함께 추진해온 혁신성장을 위한 기업 현장간담회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김 부총리는 “정부는 모든 경제주체가 신바람 나게 일하고, 우리 경제가 혁신을 통해 역동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시장여건과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정책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지난해 12월 LG그룹 구본준 부회장을 시작으로 재벌 총수들과 면담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 1월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3월 최태원 SK그룹 회장, 6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을 만나는 등 그간 대기업과 중소·벤처기업을 포함한 시장과 현장을 약 40회 방문했다. 

지난 주에만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세 차례 찾아가는 등 다양한 경제주체와 소통 노력을 지속해오고 있다.

조한형 기자  koreain112@daum.net

<저작권자 © 뉴스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국회 四時思索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