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 ׀ 검찰 ׀ 경찰
‘배임 혐의’ 조양호 회장, 세번째 소환…“회장직 유지 말할 시기 아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뉴스락] 자택 경비 비용을 계열사에 대신 지불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경찰에 소환됐다.

조 회장은 12일 오후 2시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해 “성심껏 조사를 받겠다”고 말했다. 다만 회장직을 유지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지금은 대답할 시기가 아니다”라며 말을 아꼈다.

조 회장은 지난 6월 28일 조세포탈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소한된 데 이어 7월 5일에는 서울남부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출석했다. 이날 출석으로 조 회장은 올해만 세번째 사정당국의 조사를 받게 됐다.

조 회장은 서울 종로구 평창동 자택 경비를 맡은 용역업체 ‘유니에스’에 지불할 비용을 정석기업이 대신 지불하게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았다.

경찰은 조 회장의 진술 내용과 압수수색물을 바탕으로 배임 혐의와 관련된 부분을 집중적으로 살필 전망이다.

한편, 지난 5월 경찰은 유니에스가 근로계약서 상 정석기업과 계약했지만 경비인력을 조 회장 자택에 근무하도록 해 불법파견의 소지가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지난 4일 서울 중구 한진빌딩에 있는 정석기업 본사 건물을 압수수색하고 정식기업 대표 A씨 등 직원 32명을 소환해 해당 혐의에 대해 조사를 벌였다.

서종규 기자  koreaineco@daum.net

<저작권자 © 뉴스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국회 四時思索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