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제3차 남북정상회담 위해 평양 출발…‘비핵화, 북미대화, 군사협정’ 등 논의 예정
상태바
文 대통령, 제3차 남북정상회담 위해 평양 출발…‘비핵화, 북미대화, 군사협정’ 등 논의 예정
  • 김영수 기자
  • 승인 2018.09.18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서울공항의 대통령 전용기 앞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YTN 방송화면

[뉴스락] 문재인 대통령이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으로 출발했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8시5분경 청와대 관저를 나와 청와대 직원들의 환송을 받으며 10분 뒤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으로 가는 헬기에 탑승했다.

오전 8시40분경 서울공항에 도착해 대통령 전용기로 바꿔 탄 문 대통령은 서해직항로를 통해 평양 순안공항으로 출발했다. 도착 예정시간은 오전 10시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마중 나올 예정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이 도착하면 북측이 주최하는 공식 환영행사가 진행된다. 이후 오찬을 진행하고 오후에는 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정상회담이 진행된다.

두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남북관계 개선과 북미간 비핵화 대화 촉진, 남북간 군사적 긴장과 전쟁 위협 종식 등 3대 의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문 대통령이 북미간 비핵화 대화 촉진의 중재자 역할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두 정상은 방북 첫 날에 이은 둘째날(19일) 오전에도 한 차례 정상회담을 더 가질 예정이다.

북한 매체들은 오전 6시 송고한 기사에서 “역사적인 북남수뇌상봉을 위하여 18일부터 20일까지 남조선의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하게 된다”고 신속히 보도했다.

지난 4월 27일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당시 이례적으로 시차를 두지 않고 신속히 보도했던 북한 매체들은 이번에도 1면에 남북정상회담의 주요 소식을 실었다.

한편, 문 대통령과 함께 출발한 공식수행원과 특별수행원 100여명의 방북단에는 문화계 대표로 가수 알리, 에일리, 지코, 마술사 최현우 등도 포함돼 남측의 트렌드를 알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