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일반
아동학대 오해받던 어린이집 교사 자살…맘카페 마녀사냥 탓?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캡쳐.

[뉴스락] 아동학대 오해를 받던 김포 지역 어린이집 교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

15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2시 50분경 경기 김포시 통진읍 한 아파트 단지에서 인근 어린이집 교사 A씨(38·여)가 쓰러져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가 엘리베이터를 타고 아파트 14층에서 내리는 장면이 담긴 CCTV 영상과 A씨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를 바탕으로 A씨 스스로 투신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씨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에는 ‘어린이집 원생 B군과 가족에게 미안하다’, ‘원망을 안고 가겠다’, ‘어린이집 교사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해달라’는 내용이 담겨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11일 인천의 한 테마파크에서 열린 가을 행사 도중 B군을 학대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또한 B군이 A씨에게 안기려던 도중 넘어졌지만 이를 일이키지 않고 돗자리만 털었다는 내용의 글이 지역 맘카페에 게시됐다.

이후 어린이집 측과 A씨가 B군의 어머니에게 소명했고 어머니도 이에 수긍하면서 오해가 풀렸으나 B군의 이모라고 주장하는 여성이 어린이집을 찾아와 사과를 요구하며 거세게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해당 교사와 어머니가 직접 오해를 풀었으나 일부 맘카페 회원들의 이른바 ‘마녀사냥’으로 A씨가 자살까지 이르렀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실제 한 보육교사 종사자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김포 엄마들이 많이 모여있는 맘카페에서 제대로 확인되지 않는 사항에 대해 아동학대로 몰아 글을 올렸고 아동학대가 아닌 오해였음이 풀렸는데도 수많은 댓글로 인해 상처를 받고 극단적이 선택을 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현재 같은 어린이집 선생님들이 맘카페에 기사링크나 관련 글을 작성하면 바로 삭제시키고 강퇴를 시킨다”며 “같은 보육교사 종사자로서 이 일이 조용히 묻히는게 안타까워 글을 올린다”고 말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쳐.

이와 관련한 청와대 국민청원글까지 게시돼 15일 기준 4700명이 넘는 청원참여를 기록하고 있다.

청원자는 “견학지에서 아동학대로 오해받던 교사가 지역 맘카페의 마녀사냥을 견디지 못하고 자살했다”며 “아동학대가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신상털기 악성댓글로 인해 목숨을 버렸다”고 주장했다.

서종규 기자  koreaineco@daum.net

<저작권자 © 뉴스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국회 四時思索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