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 ׀ 중기
대상그룹 자회사 ‘대상베스트코’, 설립 후 첫 국세청 세무조사....오너 일가 내부거래 주목?
사진=대상베스트코 홈페이지.

[뉴스락] 대상그룹 100% 자회사 대상베스트코가 설립 후 첫 국세청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그 배경에 이목이 쏠린다.

6일 세정당국 및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은 지난 1일부터 서울 중랑구 대상빌딩에 위치한 대상베스트코에 2014~2015년 등 2개 회계연도를 대상으로 회계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세무조사는 내달 20일까지 50여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대상베스트코는 "정기적인 세무조사"라고 일축했지만 업계에서는 대상베스트코가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는 만큼 적잖은 부담으로 다가올 것이라 전망한다. 

또한 조사1국은 횡령과 배임을 비롯 탈세 여부를 살피는 부서로 이번 세무조사도 이에 대한 사정당국의 칼날이 아니냐는 분석이다.

대상베스트코는 2010년 설립된 식자재 유통전문기업으로 지난해 매출액 5715억원, 154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특히 2010년 10억원의 당기순손실 기록을 시작으로 설립 후 단 한번도 흑자를 기록하지 못했다.

대상베스트코는 2010년 설립 당시부터 골목상권 침해 등 '뒷말'이 무성했지만 임창욱 대상 명예회장을 비롯 임세령, 임상민 대상 전무 등 대상그룹 오너일가의 꾸준한 지원을 받았다.

하지만 대상베스트코의 적자는 지속됐고 임 명예회장 등 오너일가는 지난해 11월 보유하고 있던 대상베스트코 지분 30%를 (주)대상에 모두 매각했다.

오너일가가 지분을 대상에 매각할 당시 업계에서는 대상이 그룹 내 계열사와 대상베스트코와의 내부거래를 확대함으로써 회사를 살리기 위한 조치로 해석했다.

일각에서는 업무상 배임의 소지가 있다고 지적한다. 실제 대상베스트코의 지분 100%를 대상이 보유하고 있는 만큼 적자를 기록하더라도 모회사인 대상에게는 꾸준히 이득이 돌아가고 대상베스트코는 그만큼 손해를 본다는 지적이다.

재계 관계자는 "내부거래 비중이 낮고 적자를 기록하더라도 지분 100%를 보유한 모회사에 이익이 꾸준히 돌아간다"며 "대상베스트코의 적자가 계속되고 대상에 계속해서 이익이 돌아갈 경우 배임의 소지가 있고 국세청 또한 이번 세무조사를 통해 이를 들여다볼 공산이 크다"고 분석했다.

이와 관련 대상베스트코 관계자는 "2개 회계연도를 조사하는 이유는 사측에서는 알지 못한다"며 "대상베스트코는 대상과 내부거래가 거의 없다"고 말했다.

서종규 기자  koreaineco@daum.net

<저작권자 © 뉴스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국회 四時思索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