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채용 면접 문화 바꾼다
상태바
롯데백화점, 채용 면접 문화 바꾼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서 롯데백화점이 진행한 취업설명회 전경/사진=롯데쇼핑 제공

[뉴스락] 롯데백화점이 오는 하반기 채용부터 경직되고 딱딱한 면접 분위기를 타파하고 지원자들을 배려한 면접 환경을 위한 개선 작업에 나서 ‘세상에서 가장 마음 편한 면접장’을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롯데백화점이 이처럼 채용 환경 변화를 선보이는 것은 회사의 미래 성장을 위해 우수한 인재의 확보가 필요하고 지원자들에게 좋은 기업 이미지를 심어주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또한, 변화하는 사회 분위기를 고려해 지원자의 인권을 존중하기 위해 진행하게 됐다.

‘세상에서 가장 마음 편한 면접장’은 롯데백화점이 분당점 내 운영 중인 가드닝 브런치 카페인 ‘소공원’과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선보이는 최상의 면접 환경으로, 과거 딱딱하고 경직된 면접 분위기가 아닌 카페와 같은 편안한 분위기의 면접 대기장을 운영한다.

또한, 도심 속 작은 정원이라는 ‘소공원’의 테마에 맞게 각종 푸른 식물들로 면접장을 풍성하게 꾸며 긴장되는 면접 순간에도 지원자들이 편안한 마음을 가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전문 케이터링 업체를 활용해 면접 기간 동안 따뜻한 차 등 ‘긴장이완 음료’ 및 ‘브런치’ 등 다양한 먹을 거리를 제공해 최상의 컨디션으로 면접을 볼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더불어, 롯데백화점은 면접 지원자들을 직접 대면하는 면접관들의 역할도 중요하다 생각해 면접위원들에게는 평가에 필요한 자질과 역량은 물론, 지원자들을 대하는 태도, 대화 매너 등에 대해서도 지속 교육을 진행하고 있으며, 일련의 교육 과정을 통과한 직원들만 면접관으로 배치하고 있다.

맨투맨/청바지/운동화 등 자유로운 복장 착용이 가능한 ‘면접복장 완전 자율화’를 시행해 지원자들의 자유로움과 창의력을 살릴 수 있는 면접 분위기를 만들고 면접 참가자들에게는 ‘면접 참가비(費) 선불카드’를 증정해 교통비 등 개인비용에 대한 부담을 경감시킬 예정이다.

또한, 면접 참석자들에게는 면접 참가 시 지원에 대한 감사 메시지를 발송하고 면접 참가자들에게는 특별한 기념품을 제공해 자사에 대한 관심에 감사를 표할 계획이다. 더불어 아쉽게 탈락한 지원자들에게는 단순 통지가 아닌 면접 불합격 사유를 제공해 불합격이 더 나은 개인 발전을 위한 토대가 될 수 있게 노력할 예정이다.(※ 불합격 피드백은 롯데 전 계열사 동일)

이외에도 롯데백화점은 채용 모집 단계에서도 사내 직무 담당자의 인터뷰 영상인 ‘온라인 직무 토크’를 제작해 유튜브, 인스타그램에 배포하고, 웹툰 형식의 직무 소개 만화인 ‘리크루툰(Recruit+Webtoon)’을 제작해 배포하는 등 취업 지원자들을 위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류민열 롯데백화점 경영지원부문장은 “그간 기업 면접이라고 하면 딱딱한 분위기의 경직된 표정의 지원자들을 떠올리는 것이 당연했지만, 사회 분위기 변화에 맞춰 이러한 면접 분위기도 바뀌어야 한다 생각했다”며 “당사를 지원한 지원자들에게 고마움의 마음을 전달하고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최선의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