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사회 보건 ׀ 제약 ׀ 환경
경동나비엔, ‘프탈레이트’ 검출 슬림매트 회수…“법 위반 정도 아니지만 자진 회수”
회수 대상 제품 안내문/사진=경동나비엔 홈페이지

[뉴스락] 경동나비엔이 환경호르몬 ‘프탈레이트’가 검출된 것으로 보이는 자사 슬림매트 제품 7690개에 대한 자발적 회수조치를 결정했다.

3일 경동나비엔 홈페이지 공고문에 따르면 경동나비엔은 지난 10월 4일부터 19일까지 출고한 슬림매트의 품질 조사 과정에서 프탈레이트 함량이 품질 기준을 초과한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제품 출고 중지 및 제품 회수를 결정했다.

대상 제품은 10월 4일부터 19일까지 출고된 슬림매트 7690장이다. 슬림매트에 ‘KD’ 로고가 회색박스 내 음각 형식으로, 글씨가 흰색으로 표기돼 있다.

경동나비엔은 제품을 구매한 고객에게 전화·문자를 통해 회수 절차를 안내하고, 2~3일 이내에 새로운 슬림매트를 발송할 예정이다. 고객이 직접 접수처를 통해 회수를 신청할 수도 있다.

환경호르몬 프탈레이트는 플라스틱 제품을 부드럽게 만들기 위해 첨가되는 가소제로 의료기기, 식품 용기 등에 쓰이고 있다. 최근 유아용 완구에서도 검출돼 논란이 생기기도 했다.

인체에 유해한 환경호르몬으로 알려지며 프탈레이트가 플라스틱에서 녹아 나오는 정도, 용출기준을 마련해 그 기준 이하에서만 사용 하도록 돼 있다.

다만 경동나비엔은 이번 제품 회수가 법적 사항을 위반해 진행되는 것이 아닌 자발적 조치라고 설명했다. 경동나비엔은 “매트 구조상 문제가 된 PVC 필름 양면이 폴리우레탄(PU) 코팅 처리된 듀스포 원단으로 합지돼 있고, 해당 표면은 다시 PU 코팅으로 발수처리 돼 있기 때문에 프탈레이트가 피부에 직접 닿을 가능성은 희박하다”며 “그렇다 하더라도 당사가 고객 만족을 위해 스스로 정한 품질 기준을 만족하지 못했기 때문에 이번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경동나비엔은 지난 10월 19일 품질 조사를 하던 중 협력업체 한 곳의 생산라인에서 잔류 프탈레이트를 제거하기 위한 공정을 제대로 수행하지 않은 것을 확인했고, 해당 기간의 제품을 회수하기에 이르렀다.

경동나비엔 관계자는 “회수대상과 동일한 로고타입이더라도 10월 3일 이전에 수령한 제품은 모두 정상 제품”이라며 “이번 상황에 당사는 엄중한 책임을 느끼고 있으며, 고객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김재민 기자  koreaincap@daum.net

<저작권자 © 뉴스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국회 四時思索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