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른 국경 검역 강화
상태바
몽골 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른 국경 검역 강화
  • 조한형 기자
  • 승인 2019.01.19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락]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는 지난 15일 몽골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첫 발생해 검역탐지견 투입 등 국경검역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이번 ASF는 몽골 불강지역에 소재한 돼지농장에서 발생했으며 몽골 식량농업경공업부는 발생지역에서 돼지관련 제품의 반입․반출을 제한하고 ASF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몽골은 구제역 발생국이기 때문에 이미 살아있는 돼지, 돼지고기 및 돈육가공품의 국내 수입이 금지되어 있다.

농식품부는 ASF 발생에 따라 몽골에서 입국하는 여행객 화물에 대한 X-ray 검색활동을 강화하고,인천․김해공항 취항노선 전편(16편)에 검역탐지견을 배치하는 등 국경검역을 강화했다. 

아울러 산업연수생 대상 교육과 함께 공항만 전광판, 공항리무진, KTX 등을 통해 일반국민,해외여행자, 국내에 입국하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홍보를 강화하고 있으며,  외교부와 협조해 중국, 러시아 주재 한국 영사관(15개소) 내 홍보 배너와 리플릿을 배치하여 홍보를 실시하고 있다.  ASF 유입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하여 몽골도 대상에 포함키로했다.

또한, 농식품부(검역본부)는 해외여행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설 연휴를 앞두고, 전국 주요 공항만에서 해외여행자 대상 불법휴대축산물 반입금지를 위한 홍보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