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1월 31만 3313대 판매…내수시장 늘고 해외판매 줄어
상태바
현대차, 1월 31만 3313대 판매…내수시장 늘고 해외판매 줄어
  • 서종규 기자
  • 승인 2019.02.03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락DB

[뉴스락] 현대자동차㈜가 3일 올해 1월 국내 6만440대, 해외 25만2,873 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총 31만3,313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17.5% 증가, 해외 판매는 12.2% 감소한 수치다.

현대차는 올해도 글로벌 경제 성장 둔화 우려 속에서 주요 국가들의 무역 갈등 등 통상 환경을 둘러싼 다양한 악재들이 대두되는 가운데 권역본부를 중심으로 신속하고 고객 지향적인 의사결정을 통해 실적을 회복한다는 계획이다.

국내시장에서 현대차는 1월 전년 같은 기간보다 17.5% 증가한 6만440대를 판매했다.

세단은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2,450대 포함)가 1만77대 팔리며 국내 판매를 이끌었으며, 아반떼 5,428대, 쏘나타(하이브리드 모델 270대 포함) 4,541대 등 총 2만 947대가 팔렸다.

RV는 싼타페가 7,001대, 팰리세이드 5,903대, 투싼 3,651대 등 총 1만8,886대가 팔렸다.

특히 ‘2019 올해의 차’로 선정된 팰리세이드는 본격 판매 돌입과 동시에 국내 대형 SUV 시장에서 역대 최다 월 판매 실적을 달성했으며, 누적 계약 대수도 4만 5천대를 돌파하는 등 국내 자동차 시장에 돌풍을 일으켰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총 1만3,130대 판매를 기록했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상용차는 2,203대 판매됐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가 2,479대, G70가 1,408대, G90(EQ900 39대 포함)가 1,387대 판매되는 등 총 5,274대가 판매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그랜저와 싼타페, 투싼 등 주력 차종이 국내 판매 실적을 견인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면서 “올해에도 주력 차종들에 대한 상품성을 한 층 강화해 판매를 견인하는 것은 물론, 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팰리세이드의 원활한 판매를 위해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해 국내 시장에서의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시장에서는 현대차는 1월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2.2% 감소한 25만2,873 대를 판매했다.

해외시장 판매 감소의 경우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에 따른 중국 자동차 수요 감소와 중국 현지 법인인 베이징현대의 안정적 재고 운영 및 사업 정상화 추진 등이 주요한 영향을 미쳤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국에 투입되는 팰리세이드를 시작으로 각 시장별 상황과 고객들의 니즈에 맞는 신차를 적재적소에 투입해 꾸준한 판매 증가를 이루어 나갈 것이다”면서 “권역별 자율경영, 책임경영 체제를 구축해 실적을 회복하고, 미래 사업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