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이번엔 ‘2차 북미정상회담’과 겹쳐…연기 검토
상태바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이번엔 ‘2차 북미정상회담’과 겹쳐…연기 검토
  • 김영수 기자
  • 승인 2019.02.07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지도부가 서울역에서 고향으로 향하는 시민들께 귀성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자유한국당

[뉴스락] 자유한국당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과 겹친 전당대회 일정에 대한 연기를 검토할 예정이다.

2차 북미정상회담은 27일~28일 양일간 진행될 예정으로 당초 예정된 한국당의 전당대회는 27일이다.

박관용 한국당 선거관리위원장은 지난 6일 “국민적 관심사이자 한국당의 전환점이 될 전당대회가 북미정상회담에 묻혀서는 안된다”며 “당 사무처에 날짜 변경을 논의해보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당 지지율이 상승하는 것과 관련해 컨벤션 효과를 기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전당대회를 통해 새로운 당 대표 선출과 함께 김경수 도지사의 구속,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등 문재인 정부의 정책 실정을 부각시키려 했지만 북미정상회담과 일정이 겹쳐 차질이 생겼다는 분석이다.

실제 한국당은 지난해 지방선거를 하루 앞두고 개최된 ‘6.12 1차 북미정상회담’이 ‘6.13 지방선거’ 참패의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보고 있다.

홍준표 전 대표 또한 SNS를 통해 “27~28일 미북회담이 개최되는 것은 지난 지방선거 하루 전에 미북회담이 개최되는 것과 똑같은 모습”이라며 “자유한국당의 전당대회의 효과를 감살하려는 문정권의 한술책에 불과하다는 것을 국민들이 알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어 "미북회담은 우리가 일정 변경을 요구할 수 없다"며 "당에서는 이번 전대를 한달 이상 미뤄 지난 지방선거때 처럼 일방적으로 정부의 책략에 당하지 않도록 검토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차기 당 대표 후보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김진태 의원을 비롯 정우택 의원 등 당 수뇌부들 또한 전당대회 일정 연기에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