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 정당
바른미래당, 당 노선 결정할 연찬회 1박2일간 진행…‘유승민 참석’
바른미래당이 8일부터 1박2일간 연찬회를 갖고 당 노선을 결정한다. 사진 왼쪽부터 손학규 대표, 유승민 전 대표/사진=바른미래당 홈페이지 제공

[뉴스락] 바른미래당이 창당 1주년을 앞두고 연찬회를 열어 당의 노선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1박2일간의 연찬회에는 당 지도부를 비롯, 그간 당 행사에 참여하지 않았던 유승민 전 대표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미래당은 8일부터 1박2일간 경기도 양평의 한 리조트에서 연찬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연찬회에서는 당 현안과 진로를 다루기 위한 자유 토론이 비공개로 두 차례 진행될 예정이다. 회의에서는 당의 정체성을 확보해 지지율을 올리는 방안을 모색함과 동시에, 최근 당 내 호남 중진의원들이 민주평화당 의원들과 통합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충돌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아울러 바른미래당 최대 이슈인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한 의견 통일에도 주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연찬회 이튿날인 9일에는 정책위원회 주관으로 당의 핵심정책을 제안할 예정이다.

국회 한 관계자는 “이번 연찬회는 사실상 당의 생사를 가르는 치열한 토론회”라며 “이례적으로 유승민 전 대표가 참석하는 것으로 보아 앞서 ‘개혁보수’를 주장했던 유 전 대표와, 중도 노선에서 개혁보수·진보를 함께 받아들이자는 입장을 보였던 손학규 대표의 입장차가 좁혀지는 것이 관건”이라고 말했다.

김재민 기자  koreaincap@daum.net

<저작권자 © 뉴스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국회 四時思索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