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 정당
2월 국회정상화 불발…정의당 “거대양당, 책임있는 자세로 합의해야”

[뉴스락] 여야 3당 원내대표가 지난 7일 오전과 오후 두차례의 회동에도 2월 국회 정상화에 합의하지 못한 것과 관련해 정의당이 “책임있는 자세로 정상화에 합의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김종대 정의당 대변인은 “2월 임시국회 소집을 위한 교섭단체 원내대표간 합의가 불발됐다”며 “1월 임시국회를 개점휴업 상태로 만든 거대양당이 2월 임시국회도 무책임한 자세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또한 “정치개혁이라는 소명은 외면하고 정쟁에만 몰두하는 거대양당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2월 임시국회를 열어야 할 가장 큰 이유는 정치개혁”이라며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 국회는 2월 임시국회를 열어 그간의 과오를 만회하고, 거대양당의 책임있는 자세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비롯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지난 7일 국회 정상화를 위해 두차례 회동을 가졌지만 ‘빈손’ 회동으로 마무리 됐다.

여야는 손혜원 의원 국정조사,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 사퇴,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폭로 등과 관련해 여전한 이견차를 보였다.

이에 최근 세간의 이목이 집중된 체육계 성폭력 문제, 국회의원 이해충돌 방지법을 비롯해 민생과 경제 등 현안을 다룬 법안들의 발이 묶이게 될 전망이다.

서종규 기자  koreaineco@daum.net

<저작권자 © 뉴스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국회 四時思索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