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송라이터' 제이화, ‘하얗게’ 발매..."겨울의 끝자락에서 부르는 로맨틱한 이별노래"
상태바
'싱어송라이터' 제이화, ‘하얗게’ 발매..."겨울의 끝자락에서 부르는 로맨틱한 이별노래"
  • 김수민 기자
  • 승인 2019.02.20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락] 담담한 이별의 순간을 노래로 담은 싱어송라이터 ‘제이화’의 싱글 ‘하얗게’가 오는 22일 정오 발매된다. 작년 9월 민트페이퍼 컴필레이션 앨범 ‘bright#7’에서 ‘지구 한 바퀴’로 데뷔한 ‘제이화’는 레트로한 사운드에 몽환적이고 매력적인 음색으로 대중에게 새로운 아티스트의 모습을 선보였다.

한편의 소설을 읽는 듯한 느낌을 들게 하는 데뷔 곡 ‘지구 한 바퀴’ 발매 후 ‘사수자리’로 비트가 보강된 음악을 선보였고,세 번째 싱글 ‘하얗게’는 서로가 서로를 잘 알지 못해 서툴렀던 시절의 이야기를 로맨틱한 사운드에 담았다. 

담담했던 이별의 순간이 지나고, 홀로 하얗게 눈이 내린 바닥 위에서 생각에 잠기는 것으로 노래는 시작된다. 서로가 서로를 잘 알지 못해서 이별은 담담했고 그렇게 혼자 남아 이별한 사람을 떠올리며, 밴드 ‘오리엔탈쇼커스’의 한영광의 색소폰과 함께 로맨틱한 사운드가 전개된다.

이번 싱글 ‘하얗게’는 ‘제이화’가 직접 프로듀싱과 작사/작곡/편곡을 통해 싱어송라이터의 모습을 더욱더 확고히 한다. 마냥 슬프지만은 않았던 이별, 그 순간 담담했던 이유에 대해 혼자 생각에 잠겨있는 분위기를 노래에 잘 담아냈다. 

이번 곡에 대해 제이화는 “겨울 밤 놀이터 그네에 홀로 앉아있는 사람을 상상했어요. 밝은 멜로디에 비해 가사는 조금 슬프고, 홀로 하얀 곳에 남겨져 쓸쓸하고 허무한 감정을 담고 싶었습니다.”라고 전했다.

배워도 배워지지 않고, 알려고 해도 알 수 없는 관계들에서 혼자가 된 모습은 커버 아트에서도 잘 나타난다. 여기저기에 치여 구겨진 모습 속에서도 ‘나’는 존재한다. 

복잡한 관계 속에서도 결국 혼자서 살아가는 사람들, 현대 사회에 살아가고 있는 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기에 제이화의 ‘하얗게’는 충분히 매력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