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피자 드림팀, 2019 세계피자대회 2관왕 쾌거
상태바
미스터피자 드림팀, 2019 세계피자대회 2관왕 쾌거
  • 조한형 기자
  • 승인 2019.03.11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터스 부문 우승자 이문기(왼쪽)와 프리스타일 부문 우승자 진준태(오른쪽)/사진=MP그룹 제공

[뉴스락] 미스터피자 도우쇼 퍼포먼스팀인 ‘드림팀’이 ‘세계피자대회 2019’에 참가해 ‘프리스타일’과 ‘마스터스’ 등 2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며 미스터피자를 전세계에 알렸다고 11일 밝혔다.

세계피자대회(World Pizza Games)는 피자를 만드는데 필요한 다양한 기술을 선보이는 대회로, 세계 최대 피자 산업 박람회인 ‘피자 엑스포(Pizza Expo)’ 기간 중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도우 빨리 만들기 및 크게 늘리기, 피자 박스 빨리 접기, 피자 3종 경기, 프리스타일 도우 퍼포먼스 등 다섯 가지 부문에서 경쟁하며, 프리스타일 도우 퍼포먼스 1위는 마스터스 부문에 한번 더 참가해 역대 우승자들과 치열한 경쟁을 통해 최고의 피자 전문가를 가리게 된다.

올해 세계피자대회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3월 6~7일 양일간 열렸으며, 역대 우승자를 포함한 50여팀이 출전해 그 어느 때 보다 뜨거운 열기 속에 진행됐다. 이번 대회에서 미스터피자의 드림팀은 미입상자 대상으로 진행되는 프리스타일 부문에 진준태 사원이, 이번 대회를 포함한 역대 우승자들이 출전하는 마스터스 부문에 이문기 과장이 출전해 우승을 차지했다.

프리스타일 부문의 드림팀 진준태는 화려한 댄스 퍼포먼스와 함께 도우를 자유자재로 움직이는 등 압도적인 묘기를 선보이며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마스터스 부문에 참여한 드림팀의 이문기는 역동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결선에 오른 미국, 일본 대표를 누르고 우승을 차지, 한국 수타 피자의 진면목을 입증했다.

특히, 이문기는 2014년 프리스타일 부문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이번 마스터스 부문까지 석권하며 도우 퍼포먼스의 1인자로서의 위엄을 다시 한 번 보였다. 이문기는 2015년 중국 최대 국영 방송사 CCTV의 인기 프로그램인 ‘기네스의 밤’에 출연해 도우를 어깨 위로 굴리는 동작을 30초안에 38번 해내는 세계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이외에도 ‘선전TV’ 등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중국 전역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미스터피자 관계자는 “국내 토종 피자 브랜드로서 소위 피자의 본고장이라 불리는 국가의 쟁쟁한 참가자들을 물리치고 실력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더욱 기쁘다”며 “앞으로도 국내 피자 업계를 선도하는 도우 명가로서 대한민국 피자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