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노조, 노동이사제 수용 촉구…“기업銀 노동자 추천 이사 수용해야”
상태바
금융노조, 노동이사제 수용 촉구…“기업銀 노동자 추천 이사 수용해야”
  • 박수천 기자
  • 승인 2019.03.13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이 13일 금융위원회 앞에서 노동이사제 도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뉴스락]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이 IBK기업은행의 노동자 추천 이사제 도입을 금융위원회가 수용할 것을 촉구했다.

금융노조는 13일 서울정부청사 금융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노동이사제를 금융위원회가 앞서서 실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조는 성명을 통해 “노동이사제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으로 노동자를 기업에 종속된 노예가 아니라 기업의 존재 근원으로 인정하겠다는 실천적 의지라는 점에서 반드시 실현돼야 할 공약”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기업은행 이전에 KB금융지주 등에서 금융사의 제왕적 지배구조의 폐해를 바로잡기 위해 노동자 추천 사외이사의 선임을 추진해왔다”며 “그럼에도 기업은행의 사례가 중요한 이유는 기업은행이 민간은행과 공공기관으로서의 성격을 동시에 지니고 있는 국책은행이라는 점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이사제는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대선 당시 내걸었던 공약 중 하나다. 특히 대통령의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로 금융행정혁신위원회에서 노동이사제 도입에 대한 권고안을 받아들인 사안이다.

또한 지난해 금융위는 이해관계자들의 사외이사 추천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노조는 금융위가 이같이 밝혔지만 현재는 노동이사제 도입을 거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허권 금융노조 위원장이 13일 노동이사제 도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서종규 기자

허권 금융노조 위원장은 “중소기업법에 따르면 이사는 은행장이 제청을 받아서 금융위원장이 임명한다고 명시돼 있다”며 “금융위는 금융행정혁신위의 권고가 나오자마자 사회적 합의가 선행되야 한다는 핑계를 대며 대통령 공약에 어긋난 행보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허 위원장은 이어 “금융위는 노동이사제 도입 주장을 단지 임금 상승을 위한 투쟁으로 폄하시키고 대통령의 개혁의지에 먹칠을 하고 있다”며 “노동이사제 도입은 단지 임금 상승과 근로조건 개선을 위한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김형선 금융노조 IBK기업은행 지부장은 “김도진 행장은 본인에게 권한이 없다면서 노동이사제를 거부하고 있다”며 “채용비리 등 금융권의 부패가 펼쳐지고 있는 상황인 만큼 경영진을 견제할 만한 장치가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김 지부장은 또한 “지부의 첫째 목표는 노동이사제 추천을 통해 사외이사를 임명하는 것이고, 두번째는 노동이사제의 정착을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노조는 금융위가 노조의 노동이사제 도입을 끝내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최종구 금융위원장의 퇴진 운동도 벌일 수 있다고 밝혔다.

허 위원장은 “노동이사제 도입을 끝내 거부할 경우 금융위원장의 퇴진 운동도 벌일 수 있다”면서 “내부 토론을 거쳐 강력 투쟁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