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송도점 부실시공…인천경제청, 시공사 호반건설 고발
상태바
홈플러스 송도점 부실시공…인천경제청, 시공사 호반건설 고발
  • 김재민 기자
  • 승인 2019.05.21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홈플러스 인천 송도점 지하주차장 천장 마감재 탈락 모습/사진=KBS 방송화면 캡쳐

[뉴스락] 지하주차장 천장 마감재 탈락으로 부실시공 논란이 일었던 홈플러스 인천 송도점에 대해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하 인천경제청)이 시공사 호반건설을 경찰 고발했다.

21일 인천경제청 등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홈플러스 송도점 지하2층 주차장의 천장에서 마감재가 추락해 차량 1대가 파손됐다.

이후 인천경제청은 현장조사를 통해 “사고 지역 천장 마감재를 시공하는 과정에서 설계도면에 있던 메탈라스(철그물망) 보강작업이 이행되지 않았다”면서 “건축법 위반의 경우 허가권자(인천경제청)가 관할 경찰서에 고발하도록 돼 있어 지난달 말 시공사 호반건설과 감리업체를 고발했다”고 말했다.

시공사·감리업체를 고발 조치한 인천경제청은 건물 세입자 홈플러스에 지하주차장 폐쇄를 명령하는 한편, 건물주 코람코자산신탁 등에 원인 조사 및 보수계획서 제출을 명령했다.

현재 건물주와 세입자, 시공사 등 관계사들은 전면 재보강 또는 전면 재시공 등 방안을 두고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호반건설 관계자는 <뉴스락>과의 통화에서 “경찰 조사 중이라 자세한 이야기를 할 수는 없지만, 원래 감리업체와 발주처 허가 없이는 설계도면 내용을 변경할 수 없는데 시공품질 확인 당시 메탈라스를 쓰지 않아도 된다는 감리업체의 말을 듣고 빠지게 된 것”이라면서 “우선 전면 재보강을 한 뒤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원인자에게 비용을 청구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말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뉴스락>과의 통화에서 “홈플러스는 세입자 입장으로서 하자에 대해 건물주에게 보수를 요청한 것일 뿐”이라면서 “인천경제청이 조사를 하거나 고발을 한 부분은 홈플러스와 별개로 인천경제청의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