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아트프로젝트 텅·빈·곳’ 개막
상태바
서울문화재단, ‘아트프로젝트 텅·빈·곳’ 개막
  • 김수민 기자
  • 승인 2019.06.14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서울문화재단 제공
사진= 서울문화재단 제공

[뉴스락] 서울문화재단은 예술청에서 진행하고 있는 <예술청 미래상상프로젝트 - 텅·빈·곳>을 누구나 관람할 수 있도록 15일부터 전면 개방한다. 이 프로젝트는 9월 예술청의 본격적인 리모델링에 앞서 해당 공간을 실제로 사용하게 될 예술가 중심으로 고민해보는 <예술청 공론화 프로젝트>의 하나로 진행됐다.

이 프로젝트는 “예술인에게 빈 공간을 건네면 무엇을 할까?”라는 질문에서 시작됐다. 3월 시범 운영을 거치는 동안 예술가들이 건의한 내용에 중점을 두고 창작이 이루어지는 과정과 다양한 장르 참여예술인들의 교류에 집중했다. ‘지원-심의-선정-정산’의 절차로 이어지는 예술지원사업 양식을 탈피하고자 5월 10일 7시간에 걸쳐 공개발표와 투표를 진행했으며 프로젝트에 참여할 18팀(개인)이 최종 선정됐다.

선정된 18팀은 음악, 설치미술, 영상, 연극 등 다양한 장르예술가로 <예술청 미래 상상 프로젝트 - 텅·빈·곳>을 통해 향후 조성될 예술청의 공간에 대해 다양한 실험과 상상력을 펼친다.

또한 <동숭예술살롱>을 통해 시민과 예술가 등 누구나 자유롭게 자신만의 방식으로 (구)동숭아트센터의 과거 기억들, 운영모델, 외부 실패와 성공사례, 운영 콘텐츠 등을 공유하고 있다. 총 10회의 세션 중 현재 7회까지 진행된 <동숭예술살롱>은 마지막 회에서 그동안 논의된 이야기들을 종합해 새로운 예술청 운영모델안을 재단과 공유할 예정이다. 예술청 조성 공론화를 위해 협치 거버넌스로 구성된 ‘예술청 기획단’의 중장기 운영방안도 함께 논의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예술가가 직접 운영하고 관리하는 공유오피스 ‘아트테이블’ △프로젝트가 없는 기간 동안 선착순 신청접수를 통해 창작준비, 리서치, 연습 등의 공간을 대여해주는 공간사용 실험개방 등 <동숭예술살롱>과 <텅·빈·곳>을 통해 예술가들이 제안한 예술청의 운영모델들도 실험하고 있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3월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된 <예술청 조성 공론화 프로젝트>를 통해 향후 새로운 모습으로 개관할 예술청의 미래모습에 대한 의미있는 결과들을 수집하고 있는 중이다”며 “예술가들과 함께 고민하고 만들어 나가는 예술청이 ‘사회적 우정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예술생태계의 씨앗’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예술청 공론화 프로젝트>와 관련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 또는 ‘예술청’ 공식 페이스북(페이지명 가칭 예술청 함께 만들기 공론장)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