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BJ 등1인 미디어 급성장…"정보통신산업 일자리 확대 견인차"
상태바
유튜버·BJ 등1인 미디어 급성장…"정보통신산업 일자리 확대 견인차"
  • 김영수 기자
  • 승인 2019.06.27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뉴스락] 2018년 이후 전 산업에 걸쳐 고용 시장 악화로 취업자가 줄어드는 가운데 '1인 미디어'와 '소프트웨어(SW) 프리랜서' 등 새롭게 등장한 고용형태를 중심으로 정보통신업계의 고용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가 27일 발표한 '2017~2019 정보통신업 고용현황 분석'에 따르면 2019년 5월 정보통신업 취업자는 85만4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만9000명(2.3%)이 늘었다. 17개월 연속 증가세다.

정보통신업의 2019년 1~5월 평균 취업자수는 87만 명으로 2017년 동기 대비 8만7000명 늘었다. 11.1% 증가율이다. 이는 평균 취업자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다음으로 높은 수치다.

특히 청·장년 취업자, 10인 미만 사업체 종사자, 상용종사자 중심으로 정보통신업 취업자가 늘어났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은 Δ생산증가 Δ창업확산 Δ새로운 일자리 출현을 고용 증가 요인으로 꼽았다.

특히 모바일 환경과 앱기반의 경제 확대가 SW 프리랜서, 유튜버 등 새로운 형태의 일자리를 창출해 취업자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2019년 정보통신업 취업자 중 'SW 프리랜서' 규모는 6만6000여 명으로 추산했는데 이는 2017년의 4만7000여 명보다 40% 가량 급증한 수치다.

KISDI는 "유튜브 등 인터넷 방송의 확대가 1인 미디어 창작자와 다중채널네트워크(MCN) 사업을 출현시켰다"며 "이런 흐름이 SW 산업과 온라인 및 모바일 광고시장의 확대로 이어져 다시 고용창출로 선순환되고 있다"고 했다.

과기정통부는 "정보통신업 분야의 새로운 고용형태로 나타나고 있는 1인 미디어, SW 프리랜서 등을 심층 인터뷰한 결과 이용매체와 기술발전에 따라 이러한 크리에이터와 SW 프리랜서 등에 대한 수요가 점점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정보통신업의 취업자 증가는 정부에서 추진한 선제적인 정책과 민간의 아이디어 혁신이 근간이 되어 이뤄진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새롭게 출현한 일자리에 대한 고용의 질 및 안정성 측면도 지속적으로 분석·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