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북한댁이다
상태바
나는 북한댁이다
대한민국에 살고 있는 평범한 북한댁의 이야기
함께 만들어 나가는 행복의 소중함을 깨닫다
  • 김수민 기자
  • 승인 2019.07.01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는 북한댁이다, 북한댁 지음, 232쪽, 1만2000원
나는 북한댁이다, 북한댁 지음, 232쪽, 1만2000원

 

[뉴스락] 좋은땅출판사가 두 아이의 엄마로, 아내로 13년째 한국에서 살고 있는 저자 북한댁의 ‘나는 북한댁이다’를 출간했다. 총 4부로 이루어져 있으며 북한과 중국, 한국에서 있었던 한편의 영화 같은 이야기를 정리하여 북한에서의 생활상, 중국에서의 삶, 한국에서의 적응기, 한국에서 탈북민으로 살며 느낀 점을 진솔하게 담아냈다. 

함경북도에서 살던 저자는 어머니를 따라 중국으로 탈북을 감행한다. 동생을 데리고 어려운 여정을 지나 중국에서 어머니를 만난 저자는 중국 생활에 적응하고, 그곳에서 살아남기 위해 중국어를 배우고 취업까지 하게 되었다. 그러던 중 저자는 남한에 살고 있던 지금의 남편을 인터넷에서 만나게 되고, 나름 안정적이었던 중국에서의 삶을 등지고 남편과 결혼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한국으로 넘어온다. 그러나 신분을 들키면 다시 돌아가야 할 수도 있다는 두려움에 탈북자라는 신분을 숨기며 한국에서의 삶을 시작하게 된다. 

한국의 문화도 낯선데, 가짜 신분으로 살아간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었다. 서로 사랑해서 만났지만 북한댁은 남편이 자신의 신분을 알면 떠날까 두려웠고 남편의 직업이 군인이었기 때문에 간첩이라 오해라도 받을까 두려워 신분을 계속해서 감추며 살게 된다. 하지만 진실은 언젠가는 드러나는 법이다. 남편에게 솔직하지 못하여 괴로웠던 북한댁은 결국 모든 것을 내려놓고 자신에 대해 말하게 된다. 

저자는 대중매체에서 다소 자극적으로 방영하고 있는 북한 관련 소식이 아닌 한국에 사는 북한사람의 이야기를 전하고자 ‘나는 북한댁이다’를 진솔하게 써 내려갔다. 이 책은 저자에게 두렵고 불안하게 살았던 과거를 돌아보게 했고, 힘들었던 시간을 함께 견뎌 준 가족들에 대한 고마움도 느끼게 했다. 독자에게는 우리 주위에 있는 탈북민들을 좀 더 잘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