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슈퍼-전라남도 ‘농축수산물 판로확대 MOU’ 한 달 만에 성과
상태바
롯데슈퍼-전라남도 ‘농축수산물 판로확대 MOU’ 한 달 만에 성과
  • 김재민 기자
  • 승인 2019.07.11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쇼핑 제공
사진=롯데쇼핑 제공

[뉴스락] 롯데슈퍼가 전라남도와 맺은 ‘농축수산물 판로확대 업무협약’의 결실이 한 달 만에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전라남도-롯데슈퍼 농축수산물 판로확대 업무협약식’에는 강종현 롯데슈퍼 대표와 김영록 전라남도 도지사, 한농연-한여농 생산자 단체장 등 30여명이 함께 모여 전라남도 농어업인의 행복과 소비자 만족을 위한 상호 협약 및 구매약정을 맺은 바 있다.

양파의 주 생육철인 지난해 겨울 날씨가 상대적으로 따뜻했고, 지난 4월 이후 기온과 강수량이 양파 성장에 최적의 환경이 형성됨으로 인해 대한민국에는 말 그대로 양파 폭탄이 떨어졌다. 이는 그대로 가격 폭락으로 이어져 재배 농가들은 많은 피해를 볼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였다.

하지만 불과 한 달 전에 체결한 롯데슈퍼와 전라남도의 업무협약은 이번에 발생한 양파 대란으로부터 전라남도 농민들을 지켜낼 수 있었던 구심점이 됐다.

지난 6월 5일 진행했던 업무협약식에서 롯데슈퍼와 전라남도는 ▲ 농수축산물의 수급 안정 및 적정가격 구매 협력과 함께 ▲ 신선하고 안전한 농수축산물의 생산과 공급체계 구축 ▲ 로컬푸드 직매장 운영 및 홍보와 마케팅 사업 확대 ▲ 청년 농부와 어부 육성 및 지원을 중심으로 상호 유기적인 협력 약속과 함께 1년간 약 1000억원의 구매약정을 체결했다.

이에, 롯데슈퍼와 전라남도는 즉각 행사를 준비해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전국 400여개의 롯데슈퍼와 온라인 몰에서 전남도에서 생산되는 양파를 판매하는 ‘양파 농가 돕기’ 행사를 전개해 3일 동안 총 500톤의 양파를 판매했다. 전년 동기간 전국 롯데슈퍼에서 한 달간 판매했던 양파량에 버금가는 물량이다.

이와 함께, 7월말부터는 완도와 영광, 신안에서 수확한 전라남도 대표 수산물인 전복과 굴비, 새우를 판매하는 ‘전라남도 수산물 기획전’을 준비하고 있으며, 장성과 담양에서 재배된 토마토(대추, 칼라) 20톤 물량과 함께 여름철 전라남도 특화 작물인 머스크메론 5톤을 사전 확보하는 등 본격적인 농가 돕기에 나설 계획이다.

강종현 롯데슈퍼 대표는 “이번 양파 대란은 수시로 변화하는 자연환경과 농작물의 생육 상황에 따라 농민들이 일 년간 준비해온 결실들이 하루아침에 물거품이 될 수도 있었던 상황이었다”며 “롯데슈퍼는 이와 같은 소비촉진 행사를 적극적으로 전개해 작황이 좋아 생산량이 많아도, 여러 상황으로 생산량이 적어지더라도 안정적인 판매처 역할을 수행해 농민들이 안심하고 농사에 집중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