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창석유공업·브리코인터내셔널, 고무배합유 납품가 담합 제재
상태바
미창석유공업·브리코인터내셔널, 고무배합유 납품가 담합 제재
  • 김재민 기자
  • 승인 2019.07.15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락] 금호석유화학에 TDAE 오일을 납품하는 과정에서 총 13회에 걸쳐 사전에 견적가격을 합의한 2개사가 공정위로부터 제재를 받았다.

15일 공정위는 금호석유화학에 TDAE 오일을 납품하는 미창석유공업(이하 미창)과 브리코인터내셔널(이하 브리코)이 총 13회에 걸쳐 사전에 견적가격을 합의했다며 2개사에 시정명령과 함게 과징금 총 51억1000만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TDAE(Treated Distillate Aromatic Extract) 오일은 합성고무 및 타이어 등의 제조에 사용되는 고무배합유의 한 종류이다

미창과 브리코는 2011년 11월부터 2015년 3월까지 총 13회에 걸쳐 금호석유화학에 제출할 견적가격을 합의했다. 금호석유화학은 견적가격이 낮은 순으로 더 많은 물량을 배분했기 때문에 미창과 브리코는 안정적인 물량확보와 수익성 개선을 위해 견적가격을 합의한 것이다.

미창과 브리코는 먼저 2011년 11월 말경 모임을 갖고 금호석유화학이 분기별로 견적서 제출을 요청할 때마다 ‘1순위를 번갈아가며 하자’는 기본원칙에 합의했다.

이후 2011년 12월부터 2015년 3월까지 총 13회에 걸쳐 매 분기별로 금호석유화학의 견적가격 제출 요청 직전 또는 직후에 모임 또는 전화 연락 등을 통해 견적가격을 합의했다.

미창과 브리코는 사전에 합의한 견적가격을 그대로 제출하는 방식으로 합의를 실행했다.

그 결과, 총 13회 중 미창은 5회, 브리코는 6회에 걸쳐 1순위자가 돼 금호석유화학으로부터 물량을 배분받았다. 나머지 2회는 브리코의 자회사인 원진케미칼이 1순위자가 됐는데, 이는 브리코가 미창과 합의한 견적찰가격을 원진케미칼에 누설했기 때문이다.

공정위는 이번 담합에 참여한 2개사 모두에게 재발방지를 위한 시정명령과 함께 총 51억 1000만원(미창 34억5000만원, 브리코 16억60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를 통해 기업활동과 직결되는 중간재 분야에서 담합해온 사업자들을 엄중 제재해 잘못된 관행을 근절하고 관련 시장에서의 경쟁질서를 확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향후 중간재 분야 시장에서의 담합행위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위반 행위를 적발하면 엄중하게 제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