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라면만 먹어요” 농심, 손흥민 신라면 광고 온에어
상태바
“국가대표 라면만 먹어요” 농심, 손흥민 신라면 광고 온에어
  • 김재민 기자
  • 승인 2019.07.19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심이 손흥민 선수를 모델로 한 신라면 새 광고를 내일(20일)부터 TV와 유튜브를 통해 선보인다/사진=농심 제공
농심이 손흥민 선수를 모델로 한 신라면 새 광고를 내일(20일)부터 TV와 유튜브를 통해 선보인다/사진=농심 제공

[뉴스락] “한국의 매운맛! 세계에 보여줘야죠!”

농심이 세계적인 축구스타 손흥민 선수를 모델로 한 신라면 새 광고를 오는 20일부터 TV와 유튜브를 통해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광고는 한국을 대표하는 신라면과 손흥민의 공통점인 ‘국가대표’ 이미지를 손흥민 선수의 말과 표정으로 재치 있게 풀어냈다.

신라면 새 광고는 2가지 버전으로 제작됐다. 첫번째 광고는 손흥민 선수가 경기장에서 심호흡하는 표정이 신라면을 즐기는 표정으로 바뀌면서 반전매력을 선사한다. 특히, “라면도 국가대표 라면만 먹는다”라는 손흥민 선수의 대사가 광고의 전체적인 콘셉트를 잘 표현하고 있다.

두번째는 손흥민 선수의 인터뷰 버전으로 제작했다. ‘손흥민에게 국가대표란’이라는 질문에 “세계에 대한민국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대답으로, 한국의 매운맛을 세계에 전파하는 신라면의 글로벌 이미지를 진지하게 풀어냈다.

이번 광고는 신라면의 전통적인 광고 카피인 ‘사나이 울리는 신라면’과 함께 ‘세계를 울리는 신라면’이라는 새로운 카피를 추가했다.

농심 관계자는 “한국의 매운맛 그대로 전 세계 100여 개 국가에 수출되면서 일본, 중국의 라면브랜드와 경쟁하는 국가대표 신라면의 변화된 위상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신라면은 연간 7200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대한민국 대표 식품으로, 미국과 중국, 일본, 유럽 등 전 세계 각지에 한국의 맛을 전하고 있다.

농심은 손흥민 선수의 신라면 광고를 통해 한국의 대표 매운맛이라는 신라면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국내외에 적극 전파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