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올리브스튜디오·샌드박스네트워크, 콘텐츠 협업 진행
상태바
이랜드 올리브스튜디오·샌드박스네트워크, 콘텐츠 협업 진행
  • 김재민 기자
  • 승인 2019.07.19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랜드의 애니메이션 제작사 올리브스튜디오가 양질의 키즈 컨텐츠 제작을 위해 업계 최초로 MCN 대표 회사 '샌드박스네트워크'와 협업한다/사진=이랜드 제공
이랜드의 애니메이션 제작사 올리브스튜디오가 양질의 키즈 컨텐츠 제작을 위해 업계 최초로 MCN 대표 회사 '샌드박스네트워크'와 협업한다/사진=이랜드 제공

[뉴스락] 이랜드의 애니메이션 제작사 ‘올리브스튜디오’가 캐릭터를 활용한 음원으로 교육적이고 재미있는 키즈 콘텐츠들을 제작하기 위해 업계 최초로 MCN(Multi Channel Network)업계 대표 회사인 ‘샌드박스네트워크’와 협업을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영유아 시청자를 대상으로 코코몽 동요 음원을 활용한 영상들을 샌드박스네트워크 소속 크리에이터들이 10여개 장난감 유튜브 채널들을 통해 지난 15일부터 순차적으로 업로드 하고 있으며 이 영상들은 코코몽 공식 유튜브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올리브 스튜디오 관계자는 “이번 협업은 TV에서 모바일로 빠르게 옮겨가는 키즈미디어 시장에 발맞춘 다양한 시도의 하나이며 앞으로 코코몽 공식 유튜브에서 만나볼 수 있는 새로운 시리즈들도 기획 중”이라고 말했다.

건강과 안전을 대표하는 캐릭터 코코몽은 이미 올해 초 <키즈툰> <키즈송>등 웹용 애니메이션 시리즈를 유튜브에 공개하며 사랑 받은 바 있다.

한편, 캐릭터 ‘코코몽’으로 유명한 올리브스튜디오는 이랜드의 캐릭터 비즈니스 계열사로 캐릭터 개발, 영상제작, 상품 라이선싱, 공간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대표작으로는 <코코몽> <따개비루> <포인포> 등이 있다.

최근 뉴미디어를 기반으로 콘텐츠를 확장하고, 캐릭터 확산사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하며, 건강/안전 분야의 NO1 캐릭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제휴업체인 샌드박스네트워크는 구글 출신의 이필성 대표와 유명 크리에이터 도티가 2015년 창업한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도티, 풍월량, 장삐쭈, 흔한남매, 급식왕 등 다양한 분야에서 영향력을 지닌 260팀 이상의 크리에이터 그룹이 소속돼 디지털 콘텐츠 시장에서 빠르게 영향력을 인정받고 있는 엔터테인먼트 기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