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치안경, '판매상품 강요 및 상품 밀어넣기' 등 잇따른 '갑질' 논란··· 이번만 세 번째
상태바
다비치안경, '판매상품 강요 및 상품 밀어넣기' 등 잇따른 '갑질' 논란··· 이번만 세 번째
  • 최진호 기자
  • 승인 2019.09.1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락] 국내 안경 체인 1위업체인 다비치안경(회장 김인규)이 가맹점주들에게 갑질 행위를 일삼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진땀을 흘리고 있다.

지난 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다비치안경 가맹점주 A씨가 본사로부터 지속적으로 갑질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더욱이 다비치안경의 ‘갑질’ 의혹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에서 진위여부를 둘러싸고 파장은 확산될 전망이다.

해당 게시글에 따르면 가맹점주 A씨는 “가맹점들은 매달 본사에 로열티 명목으로 100만원씩 지불해야한다”며 “여기에 끊임 없는 전략상품 밀어넣기를 통해 가맹점들이 빚에 허덕이고 있다. 해당 상품의 판매 비율로 가맹점 등급기준을 정하고 벌칙성 교육을 진행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A씨는 “신규계약 시 평수가 일정 크기 이상이면 눈과 상관없는 보청기를 의무적으로 판매 해야한다”며 “장비 비용 등 4천만원 이상을 모두 가맹점이 부담하고 보청기를 한 개만 판매해도 수익의 30%를 가져간다”며 가맹본부의 부당함을 호소했다.

아울러 “다비치마켓을 고객이 다운받게 한 뒤 쿠폰을 사용해야만 원가에 살 수 있는 전략으로 고객들을 눈속임 하고 본사만의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면서 “반 강제로 앱을 다운받게 해 신규고객 창출 시 해당 수익에 대해 가맹점과 나누겠다는 약속도 어겼다. 이는 명백한 본사의 만행”이라고 갑질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앞서 다비치안경은 지난 2011년 4월 일부 ‘PB상품 판매강요 부분’, ‘가맹점 등급제 운영 부분’ 등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와 관련한 혐의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받은 바 있다. 당시 공정위는 법위반 정도가 경미하고 자진시정 한 시정조치의 실익이 없는 점 등을 감안해 경고 조치에 그쳤다.

또한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다비치안경은 2017년 9월에도 일부 가맹점들의 신고로 PB상품 강매에 대한 갑질의혹이 있었지만 관련된 모든 혐의에 대해 무혐의 처분이 났다.

그런데 이렇게 일단락 난 줄 알았던 다비치안경에 대한 갑질 의혹이 지난 2일 유사한 내용으로 다시 문제 제기 되면서 논란이 일어난 것이다.

이에 대해 다비치안경 관계자는 <뉴스락>과의 통화에서 “저희 입장에선 조사결과에 의한 팩트로만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 그래서 일련의 억측에 대해 대응하기 힘든 부분이 있다”고 억울함을 피력했다.

이어 관계자는 “매달 3회 가맹점주들과 소통, 협의를 하고 있고 여기서 2/3이상 투표 받지 못한 일체의 프로모션, 마케팅 등은 진행이 되질 않는다”라며 “해당 가맹점주가 억울하다면 해당 회의를 통해 문제를 제기했어야 했는데 예전에 가맹해지한 점주가 악의적으로 쓰지 않았나 의심하는 상황”이라고 추측했다.

끝으로 그는 “보청기 의무적 판매는 사실이 아니다. 다만 관련 전담하는 부서가 해당 매장이 보청기 판매에 적합하다 싶을 때 권유하는 경우는 있다”며 “현 시점에서는 그러한 프로세스도 없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