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스타는 바로 나 |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 '최악의 살인기업' '라돈 더샵아파트' 그리고 풀리지 않은 분식회계 의혹 재조명
상태바
[2019 국감 스타는 바로 나 |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 '최악의 살인기업' '라돈 더샵아파트' 그리고 풀리지 않은 분식회계 의혹 재조명
  • 김재민 기자
  • 승인 2019.09.19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건설 송도 사옥 및 이영훈 사장/사진=뉴스락 DB
포스코건설 송도 사옥 및 이영훈 사장/사진=뉴스락 DB

[뉴스락] 2019년 국정감사가 이달 30일부터 10월 19일까지 20일간 진행될 예정인 가운데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이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국감 증인으로 출석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이정미 정의당 의원은 지난 17일 이영훈 사장을 ‘아파트 라돈’ 문제로 국감 증인으로 신청했다.

포스코건설의 아파트 라돈 문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진행형이다. 지난해 10월 전주 에코시티 더샵2차 아파트를 시작으로 불거진 라돈 문제는 경남 창원시와 경기도 동탄신도시를 거쳐 올해 6월 인천 송도에서 시공을 맡은 아파트에서도 발생했다.

이정미 의원실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라돈 피해가 접수된 17곳 중 11곳이 포스코건설이 시공한 아파트다. 그러나 명확한 규제 법안이 아직까지 국회 계류 중이어서 ‘법안이 마련되면 그에 따르겠다’는 포스코건설과 입주민·정의당 등과의 마찰이 지속되고 있다.

해외투자 과정 및 회계처리 과정에서 불거진 ‘3000억원대 분식회계 의혹’ 역시 지난해에 이어 올해 재조명될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건설은 이명박 정권 당시 해외사업 투자 일환으로 영국 ‘EPC에쿼티스’와 에콰도르 ‘산토스CMI’를 각각 552억4000만원, 236억7400만원 등 총 800억원에 인수하고, 추가 투자 총 1200여억원을 들었다가 2017년 EPC에쿼티스는 0원, 산토스CMI는 68억원에 원주인에게 재매각 했다.

또, 2015년 브라질 CSP일관제철소 관련 1000억원대 손실을 2017년이 돼서야 재무제표에 반영한 점 등으로 인해 분식회계 의혹을 받아왔다. 지난해 국감서도 이러한 문제들이 지적됐으나 뚜렷한 답변이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올 1월부터 금융감독원이 관련 의혹에 대한 감리를 진행하고 있는 만큼 국감장에서 지난해보다 추가 보완된 질의가 나올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또, 최고 높이 333m를 목표로 준공 중인 서울 여의도 ‘파크원’ 공사현장에서 불법 외국인 노동자 파견, 노조 탈퇴 권유, 불법하도급 등 문제가 제기돼 고용노동부가 지난 6월부터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바, 국감에서 이 부분이 다뤄질 가능성도 높다.

아울러 지난해 산업재해 사상자 16명(사망 10명, 부상 6명)으로 ‘최악의 살인기업’으로 선정됐음에도, 올해 3~4월 노동부 주관 하에 실시된 시공 현장 8곳 감독에서 사법조치 1곳, 과태료처분(총 1900여만원) 7곳, 시정조치 6곳을 받는 등 여전히 산재가 발생하고 있는 데 관한 질의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