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쩐 타인 먼’ 베트남 조국전선위원장 예방 받아
상태바
문희상 국회의장, ‘쩐 타인 먼’ 베트남 조국전선위원장 예방 받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우)과 쩐 타인 먼 베트남 조국전선위원장(좌)이 27일 만나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국회 제공
문희상 국회의장(우)과 쩐 타인 먼 베트남 조국전선위원장(좌)이 27일 만나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국회 제공

[뉴스락] 국회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27일 오전 의장접견실에서 쩐 타인 먼(Tran Thanh Man) 베트남 조국전선위원장을 예방을 받았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베트남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핵심 파트너다”며 “양국 간 협력이 한-베트남 관계를 넘어 한-아세안 간의 상생번영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이어 “한-베트남은 형제관계로 수교 27년 간 무역, 투자, 개발협력, 인적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큰 발전을 이뤘다”면서 “베트남 다낭에 우리 총영사관이 생겼다고 들었다. 조만간 총영사가 부임할 예정인데, 관심을 갖고 지원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문 의장은 “현재 우리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진행 중”이라면서 “지금까지 한반도 평화를 적극 지지해주신데 대해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쩐 타인 먼 조국전선위원장은 “베트남은 항상 한국을 가장 중요한 파트너 국가로 생각하며, 한국의 놀라운 경제·사회 발전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 등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양국의 우호관계가 안정적으로 발전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답했다.

쩐 타인 먼 위원장은 또 한국 기업의 적극적 투자유치, 베트남 이주여성에 대한 환경 개선, 양국 관광객 간 교류 활성화 등 한국 의회의 지속적인 관심을 요청했다.

이날 예방에 우리 측에서는 한-베트남 의원친선협회장 김학용 의원, 최광필 정책수석, 한민수 대변인, 박희석 국제국장,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등이 배석했다.

베트남 측에서는 응웬 란 흐엉(Nguyen Lan Huong) 하노이시 조국전선위원장, 부 즈엉 자우(Vu Duong Chau) 베트남 조국전선위원회 민족국 국장, 브엉 반 남(Vuong Van Nam) 베트남 조국전선위원회 간부조직국 국장 등이 함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