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삼성SDS 일감몰아주기' 손댈까
상태바
공정위, '삼성SDS 일감몰아주기' 손댈까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 “삼성 지원 받아 국내 물류산업 초토화” 지적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검토할 것”, SDS “법 위반 없고, 상생하고 있다” 해명
  • 김재민 기자
  • 승인 2019.10.14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락] 삼성의 물류부문 및 IT서비스를 담당하고 있는 삼성SDS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가 조사를 나설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앞서 조성욱 신임 공정거래위원장은 지난 7일 국회 정무위원회 공정위 국정감사에서 “삼성SDS가 삼성전자 등으로부터 일감을 지원받는 비중이 높다는 지적에 대해 내용을 좀 더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삼성SDS는 매출의 절반이 물류에서 발생하는데, 이는 삼성전자 내부에서 처리하던 물류를 삼성SDS가 떠안으면서 발생한 것”이라며 “최초 삼성전자 물량으로 몸집을 키운 뒤 해외에서 국제물류 주선업에 본격 진출하는 과정에서 많은 기존 (삼성전자)거래처가 물량을 빼앗기는 수준을 넘어 삼성SDS의 하청업체로 전락했다”고 말했다.

김용태 의원은 “2012년 약 3000억원에 불과했던 삼성SDS 물류부문 매출이 2019년 상반기만 2조3000억원(뉴스락 확인 결과 2조4000억원)으로 늘었는데, 이는 삼성SDS 상반기 전체 매출5조9355억원의 43.3%(뉴스락 확인 결과 40.15%)에 달하는 수치”라면서 “최대 고객인 삼성 계열사들의 지원이 없었으면 이만큼 급격히 성장할 수 있었겠나”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삼성SDS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삼성SDS는 올해 상반기 삼성전자 등 특수관계자를 통해 3조7703억원의 매출을, 삼성물산·삼성생명보험 등 특수관계자를 제외한 계열사와의 거래를 통해 6517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상반기 전체 매출의 74.5%가 삼성그룹 내에서 발생했다.

삼성SDS의 최대주주는 삼성전자(22.58%), 삼성물산(17.08%) 순으로, 그 뒤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9.20%),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3.90%),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3.90%)이 잇고 있다. 오너 일가는 총 17.01%를 보유하고 있다.

현행 공정거래법상 일감 몰아주기 규제 기준인 오너 일가 지분 30%(상장사 기준) 조건에 해당하지는 않지만, 최대주주인 삼성전자와 삼성물산의 지분 또한 오너 일가가 일정 비율 보유하고 있는데다가 삼성SDS에 대한 다른 투자자 지분율이 상대적으로 낮아 매출 증대 이익이 대부분 오너 일가에게 돌아갈 수 있다는 게 김용태 의원의 설명이다.

이러한 주장은 현 공정위가 추구하는 방향과 유사한 부분이 있다. 조성욱 신임 공정거래위원장은 지난 9월 취임 이후 꾸준히 자산 5조원 미만 중견기업 일감 몰아주기 제재를 강화하는 등 규제 사각지대 제재 강화에 대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 의원은 “계열사의 물량을 받아서 회사 덩치를 키우고 거래기업들을 하청화 시키면서 국내 물류산업이 초토화됐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조 위원장은 “삼성SDS 관련 보고를 받지 못했었는데, 김 의원님이 말씀하신 내용에 대해 조금 더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삼성SDS 관계자는 <뉴스락>과의 통화에서 “사실 앞서 지적된 사안에서 삼성SDS가 법을 위반한 부분은 없다”면서 “또한 물량을 독점해 동종업계 잠식을 하려 한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 삼성SDS는 국내 물류기업과 협력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해외사업 동반진출을 추진하는 등 상생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이어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IT기술기반 물류서비스의 니즈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삼성SDS는 축적된 IT기술력을 바탕으로 물류운영 비효율 문제를 해결하는 등 혁신적 물류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