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OUT’ 택시기사 1만5천명, 국회 앞 대규모 집회…“인근 도로 통제”
상태바
‘타다 OUT’ 택시기사 1만5천명, 국회 앞 대규모 집회…“인근 도로 통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 2시 정각,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원들이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 모여 차량호출서비스 '타다'를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김재민 기자
오후 2시 정각,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원들이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 모여 차량호출서비스 '타다'를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김재민 기자

[뉴스락] 차량호출서비스 ‘타다’의 영업금지를 요구하는 개인택시기사들이 국회 앞 대규모 집회를 진행한다.

23일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이하 개인택시조합)은 오후 2시부터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타다 OUT! 상생과 혁신을 위한 택시대동제’라는 이름으로 대규모 집회를 연다.

조합원 1만5000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오후 2시를 기점으로 많은 군중이 집결한 상태다. 조합원들은 지속적으로 집회에 합류하고 있다.

개인택시조합은 이날 집회에서 성명서 등을 통해 “‘타다’가 국토교통부의 택시제도 개편방안에 따른 사회적 협의 과정을 거부한 채 고용시장의 혼돈을 초래하고 있다”며 규탄하고, 불법 여객운송업을 전면 금지하는 법안 발의를 촉구했다.

이번 집회는 타다가 지난 7일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2020년까지 차량 1만대와 드라이버 5만명 확보해 전국 서비스를 시작하겠다”고 증차 계획을 발표한 후 서울 택시업계가 처음으로 여는 대규모 집회다.

성명서, 촉구문 발표를 비롯, 초대가수 공연 등 문화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며, 1만개 풍선 터뜨리기 등 퍼포먼스를 진행한 뒤 조합이 준비한 미래 계획안 ‘택시비전 2020’을 발표한다.

이날 집회에는 무소속 김경진 의원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참석한다. 두 의원은 렌터카 11인승의 대리기사를 고용하기 위해선 ‘6인 이상 승차했을 때’, ‘6시간 이상 빌렸을 때’만 가능하도록 하는 정책안을 냈다고 조합 측은 밝혔다.

국토부는 타다의 증차 계획 발표 후 “그간 제도화 논의를 원점으로 되돌리고 사회적 갈등을 재현할 수 있는 부적절한 조치”라고 비판한 바 있다.

이에 타다 운영사 VCNC는 23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정부가 추진하는 택시-플랫폼 상생 관계 법안이 충분한 논의와 사회적 합의를 이룬 후 국회에서 발의되길 바란다”면서 “택시 제도 개편법안이 마무리되는 연말까지 타다 증차 계획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집회가 진행되는 국회의사당 인근 도로는 노선버스와 일반 차량 등 교통이 통제된 상황이다. 서울청 관계자는 “집회가 진행되는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교통 통제가 이뤄질 수 있으니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부득이 차량을 이용할 경우 국회의사당 인근을 우회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타다' 규탄 대규모 집회를 진행하는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원들이 오후 2시를 넘긴 시각에도 지속적으로 집회에 합류하고 있는 모습. 사진 김재민 기자
'타다' 규탄 대규모 집회를 진행하는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원들이 오후 2시를 넘긴 시각에도 지속적으로 집회에 합류하고 있다. 사진 김재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