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이탈리아 와인 ‘현상수배 원티드’ 3종 출시
상태바
하이트진로, 이탈리아 와인 ‘현상수배 원티드’ 3종 출시
세계적 주류품평회 IWSC 2019 은메달, 코리아 와인 챌린지 은메달 수상
  • 최진호 기자
  • 승인 2019.11.15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트진로가 가격대비 합리적 품질의 이탈리아 와인 ‘원티드(Wanted)’를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사진 하이트진로 제공

[뉴스락] 하이트진로가 가격대비 합리적 품질의 이탈리아 와인 ‘원티드(Wanted)’를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원티드’는 이탈리아 와인의 우아함과 미국스타일의 진한 맛이 조화롭게 담긴 브랜드로 이탈리아의 주요 와인생산지역에서 손으로 직접 수확한 고품질의 포도를 사용해 신선하고 농축된 과일 맛이 특징이다. 

숙성과정에서 미국산 오크통을 사용해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오크향과 세련되고 진한 감칠맛을 느낄 수 있다.

특히, 포도의 재배에서부터 최대한 자연친화적인 방식을 사용하고 원티드는 양조 단계에서도 동물성 제품을 배제해 채식주의자들도 즐길 수 있는 비건 프렌들리 와인으로 인정받고 있다. 2019년 세계적 주류품평회인 ‘IWSC’와 ‘2019 코리아 와인 챌린지’에서 은메달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번에 하이트진로에서 출시하는 ‘원티드’는 레드와인 2종과 화이트와인 1종 등 총 3종이다.

2019 IWSC 은메달을 수상한 ‘원티드 진(Wanted Zin)’은 원티드 대표 제품이다. 이탈리아에서 전해진 품종이나 미국 캘리포니아가 원산지가 된 진판델 품종을 이탈리아 주요 생산지에서 전통적 방식으로 생산하고 미국스타일로 양조 및 숙성한 제품이다.

같은 방식으로 만들어졌으나 품종만 까베르네 소비뇽로 달리한 ‘원티드 캡(Wanted Cab)’과 샤도네이로 만들어진 ‘원티드 샤드(Wandted CHARD)’ 역시 기존의 와인들과 달리 진하고 대담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원티드 3종은 신세계 백화점 본점, 현대백화점 목동점, 현대 프리미엄 아울렛 송도점, 전국 와인샵 및 주요 레스토랑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유태영 하이트진로 상무는 “원티드는 그 이름처럼 누구나 마셔보고 싶을 만한 와인”이라며 “진한 오크 풍미와 부드러운 맛으로 한국 와인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을 것”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