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 업계 최초 모바일로 청약 서류 보완...고객∙FC '윈윈'
상태바
미래에셋생명, 업계 최초 모바일로 청약 서류 보완...고객∙FC '윈윈'
  • 황동진 기자
  • 승인 2019.11.20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미래에셋생명 제공.
사진 미래에셋생명 제공.

[뉴스락] 미래에셋생명이 또 한 번의 디지털 혁신을 이어갔다. 미래에셋생명은 11월, 업계 최초로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원격지 ‘보험 청약 보완’ 프로세스를 오픈했다.

지난 10월, 업계 최초로 보험 계약의 전 과정을 스마트폰으로 진행하며 고객과 FC 모두의 편의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데 이은 또 하나의 디지털 혁신 쾌거다.

이제 미래에셋생명 보험에 가입하는 모든 고객은 스마트폰으로 언제 어디서든 쉽게 보완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 통상 보험 계약을 체결할 때, 계약 인수 과정에서 서류의 수정이나 의료기록 제출 등 보완 조치가 빈번히 발생한다.

지금까지는 보완이 발생하면 FC와 고객이 다시 대면해 서명을 받고, 업무를 진행해야 했다. 특히, 계약자와 피보험자가 다른 경우에는 FC가 모든 당사자를 전부 만나야만 했다.

미래에셋생명의 이번 시스템 오픈으로 이제부터 고객은 청약 전 과정을 모바일에서 완벽하게 처리할 수 있다. 보완 조치가 나면 스마트폰 알림톡으로 고객에게 알려주고, 고객은 해당 서류를 스마트폰을 이용해 촬영하고, 그대로 제출하는 방식이다.

대부분 보험사에서 보완이 발생하면 처리까지 보통 15~30일이 소요되는 상황에서 모바일 보완을 활용하면 10분 안에 업무를 끝낼 수 있다.

변액보험 적합성 진단도 스마트폰으로 가능하다. 적합성 진단은 변액보험에 가입하기 전, 고객이 필수로 자신의 투자성향을 진단하는 법적 절차이다.

기존에는 서면이나 전자 PAD만을 이용해 진단했다. 이 과정에서 여러 차례의 서류 출력과 서명 등 번거로운 절차가 발생한다.

이제 미래에셋생명의 모바일 적합성 진단을 통해 모든 변액보험 계약자는 스마트폰에서 손쉽게 적합성 진단을 진행할 수 있다. FC가 고객에게 적합성 진단 URL을 알림톡으로 전송하고, 고객이 몇 번의 터치로 진단하면 다시 FC가 결과를 수신하는 방식이다.

이미 미래에셋생명은 10월, 업계 최초로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완성형 원격지 청약 시스템을 오픈해 운영 중이다. 특히, 생보 및 손보사를 통틀어 최초로 계약자와 피보험자가 다른 ‘계피 상이’ 계약에 대해서도 모바일 청약이 가능해 업무 범위를 대폭 확대했다.

미성년자 계약도 업계 최초로 모바일에서 원스톱으로 가능하다. 이런 상황에서 미래에셋생명은 보완과 적합성 진단 절차까지 모바일 기기로 실현하며 완벽한 모바일 계약 시스템을 구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