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넷 '프로듀스101' 접대 파문, 연말 연예계 강타...연예기획사 4곳, 전면부인
상태바
엠넷 '프로듀스101' 접대 파문, 연말 연예계 강타...연예기획사 4곳, 전면부인
  • 김수민 기자
  • 승인 2019.12.06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락] 엠넷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접대 파문이 연말 연예계를 강타하고 있다. 

6일 연예계 및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엠넷 '프로듀스101' 안모 PD 등에게 연예기획사 4곳이 방송 당시 향응을 제공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 중이다. 

검찰은 앞서 프로듀스101의 순위 조작 의혹 논란 등과 관련해 엠넷 본사 압수수색을 벌이는 강도 높은 수사를 진행하던 중 일부 연예기획사들이 소속 아이돌 가수를 순위에 올리기 위해 접대성 향응 제공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들 기획사들이 엠넷 안모 PD 등에게 수천만원대 향응을 제공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 엠넷 소속 김모 CP와 안모 PC, 이모 PD 외 연예기획사 소속 5명 등 총 8명은 피의자 신분으로 '배임중재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상태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혐의를 받고 있는 기획사들 모두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