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 기틀 다진 '구자경 명예회장' 별세...'비공개 4일 가족장'
상태바
LG그룹 기틀 다진 '구자경 명예회장' 별세...'비공개 4일 가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자경(왼쪽에서 두번째) 명예회장이 금성사 고객서비스센터를 찾아 직원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 = LG그룹 제공
구자경(왼쪽에서 두번째) 명예회장이 금성사 고객서비스센터를 찾아 직원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 사진 LG그룹 제공

[뉴스락]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이 14일 오전 향년 94세 일기로 별세했다. 

1925년생인 구 명예회장은 고 구인회 창업회장의 첫째 아들로 태어났다. 구 명예회장은 초등학교 교사로 일하다 1950년 LG화학의 전신인 락희화학에 입사한 후 1970년부터 25년간 그룹의 2대 회장을 지내며 오늘날 LG의 기틀을 다졌다.

오랜 기간 최고경영자의 위치에서 현장을 진두지휘해온 구 명예회장의 경영 철학은 '인화' 였다. 

이를 바탕으로 70년 취임당시의 수백억원에 불과하던 럭키금성을 지금의 그룹의 핵심 축인 전자와 화학을 중심으로 전환시키며, 수십조원의 재계 3위 반열에 오르는 'LG그룹'의 초석을 다졌다. 

특히 구 명예회장의 선견지명은 탁월했다. 한국 기업으로서는 최초로 미국에 컬러 TV공장을 건설하고, 사명을 LG로 변경하면서 좁은 한국 시장을 벗어나 세계 무대로 뻗어가는 최초의 기업이 됐다. 

구 명예회장의 장례는 고인과 유족의 뜻에 따라 4일 가족장으로 비공개 치러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