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차기 국무총리 임명' 국민여론, 찬성 47.7% vs 반대 36%
상태바
'정세균 차기 국무총리 임명' 국민여론, 찬성 47.7% vs 반대 36%
  • 김영수 기자
  • 승인 2019.12.16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의원. 리얼미터 제공
정세균 의원. 리얼미터 제공

[뉴스락] 정세균 의원을 차기 국무총리로 임명하는 데 대해 찬성 여론이 반대보다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C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정 의원을 국무총리에 임명하는 데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정세균 의원(민주당, 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을 차기 국무총리로 임명하는 데 대해 찬성 여론이 절반 가까이로 반대보다 우세했다. 

정 의원을 차기 국무총리 임명에 대한 국민여론 결과, 찬성(매우 찬성 16.8%, 찬성하는 편 30.9%) 응답이 47.7%, 반대(매우 반대 17.8%, 반대하는 편 17.9%) 응답이 35.7%로, 찬성이 반대보다 오차범위(±) 밖인 12.0%p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찬성 여론은 경기·인천과 호남, 서울, 충청권, 40대와 30대, 60대 이상, 50대, 진보층과 중도층, 민주당 지지층에서 대다수이거나 다수였다.

반대는 부산·울산·경남(PK)과 대구·경북(TK), 보수층과 한국당 지지층에서 다수이거나 절반을 넘었다. 20대에서는 찬반 양론이 팽팽했다.

리얼미터에 따르면 정 의원에 대한 국민여론 조사결과는 앞서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0일에 실시했던 김진표 국무총리 임명에 대한 찬반 조사(찬성 40.8% vs 반대 34.8%) 대비 찬성이 6.9%p 높고, 반대 역시 0.9%p 높은 것이다.

세부 계층별로는 ‘김진표 임명 조사’에 비해 경기·인천(김진표 찬성 42.6% vs 정세균 찬성 55.8%)과 호남(45.9% vs 53.0%), 서울(33.8% vs 49.5%), 충청권(40.5% vs 45.6%), 40대(35.5% vs 51.9%)와 30대(39.7% vs 49.7%), 50대(38.5% vs 46.8%), 20대(38.6% vs 42.6%), 진보층(41.0% vs 70.5%), 민주당(48.2% vs 72.8%)과 정의당(30.2% vs 55.4%) 지지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찬성이 더 높았다.

찬성 응답은 지역별로 경기·인천(찬성 55.8% vs 반대 31.3%), 광주·전라(53.0% vs 32.8%), 서울(49.5% vs 33.7%), 대전·세종·충청(45.6% vs 23.8%), 연령별로 40대(51.9% vs 33.4%), 30대(49.7% vs 36.4%), 60대 이상(47.4% vs 34.1%), 50대(46.8% vs 35.6%), 이념성향별로 진보층(70.5% vs 20.3%), 중도층(45.0% vs 39.6%), 지지정당별로 더불어민주당(72.8% vs 15.3%)과 정의당(55.4% vs 28.3%) 지지층에서 대다수이거나 다수였다.

반대 응답은 지역별로 부산·울산·경남(찬성 37.4% vs 반대 52.8%), 대구·경북(27.8% vs 46.4%), 이념성향별로 보수층(29.3% vs 54.8%), 지지정당별로 자유한국당 지지층(20.8% vs 64.0%)과 무당층(25.9% vs 42.5%)에서 다수이거나 절반을 넘었다.

한편, 20대(찬성 42.6% vs 반대 40.1%)은 찬반 양론이 비슷했다.

리얼미터 제공.
리얼미터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