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래쉬포드 '등부상' 리버풀전 결장하나?···솔샤르 "확신 어려워"
상태바
맨유, 래쉬포드 '등부상' 리버풀전 결장하나?···솔샤르 "확신 어려워"
  • 김수민 기자
  • 승인 2020.01.16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맨유공식 홈페이지

[뉴스락] 맨유 마커스 래쉬포드가 등 부상을 당했다.

16일 2019-2020 잉글랜드 FA컵 64강전 경기에서 맨유는 울버햄튼을 1대 0으로 누르고 32강전에 진출을 확정지었다. 그러나 마커스 래쉬포드가 등부상을 당하면서 오는 리버풀과의 경기 출전이 불투명하게 됐다.

팽팽한 경기를 이어가던 맨유는 후반 19분 마커스 래쉬포드를 교체투입 하고 3분만에 후안 마타가 골망을 흔들면서 분위기를 잡아가는 듯 했다.

하지만 교체투입된 래쉬포드가 울버햄튼의 수비스 맷 도허티와 부딪힌 뒤 고통을 호소했다. 결국, 16분만인 후반 35분 제시 린가드와 교체돼 필드 밖으로 나갔다.

때문에 이번 부상으로 래쉬포드가 리버풀전에 출전하지 못하게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것이다.

솔샤르 감독은 래쉬포드의 리버풀전 출전 가능성에 대해 MUTV와의 인터뷰에서 "래쉬포드가 등쪽에 부상을 입은 것과 그것은 다른 문제"라며 "우린 이제 다른 문제가 생겼는데, 리버풀 출전과 등 문제가 관계 없다고 생각하지만 이날 래쉬포드가 경기를 더는 뛸수는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해 그를 오는 일요일 리버풀 전에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물론 확신하기는 어렵지만 해결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16분만에 래쉬포드가 교체된 것과 관련해선 "래쉬포드를 경기에 뛰게 하고 싶지 않았지만 이겨야만 하는 상황이었다"라며 "역효과를 내긴 했지만 그는 굉장히 회복이 빠르고 이보다 더 피로했던 시기도 있었다"고 밝혔다.

오는 20일 새벽 1시 30분(한국시각) 안필드에서 펼쳐지는 맨유와 리버풀의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경기서 래쉬포드가 출전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