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 골키퍼 알리송 '원더 어시스트' 맨유 제압...日언론 "미나미노는 왜 안나오지?"
상태바
리버풀, 골키퍼 알리송 '원더 어시스트' 맨유 제압...日언론 "미나미노는 왜 안나오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버풀 골키퍼 알리송이 맨유 수비진이 앞으로 나와있자 살라에게 롱패스를 시도 하고 있다. 사진 리버풀 공식홈페이지

[뉴스락] 리버풀이 맨유를 제압하며 무패 우승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

20일 새벽 1시 30분(한국시각) 2019-2020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안필드에서 치뤄진 리버풀과 맨유의 경기에서 반 다이크와 살라의 결승 골로 리버풀이 맨유를 2대0으로 이기고 22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경기에서 리버풀은 전반 14분 아놀드가 올린 코너킥을 반 다이크가 아무 무리없이 헤딩 골을 넣으며 초반부터 맨유에 승기를 잡았다.

리버풀은 경기내내 맨유를 압도했지만 VAR로 골이 취소되는 등 이후 추가골 없이 반 다이크의 결승골로 경기가 마무리 되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경기 추가시간 리버풀 골키퍼 알리송이 맨유 수비진이 앞으로 나와있는 것을 보고 살라에게 바로 롱패스를 했고 살라가 이를 놓지지 않고 데헤아가 지키는 골망을 흔들었다.

BBC 축구 전문 분석 프로그램 매치 오브더 데이(MOTD, Match Of The Day)의 진행자 게리 리네커는 리버풀과 맨유 경기 직후 자신의 트위터에 "엄청나다. 최고의 골키퍼"라는 짧은 코멘트와 함께 골장면 직캠을 올리기도 했다.

이 가운데 잘츠부르크에서 리버풀로 이적한 미나미노는 이날도 프리미어리그에서 2연속 결장하며 일 언론은 일제히 한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일본 스포츠 매체 닛칸스포츠는 "미나미노가 출전하지 않았지만 리버풀이 맨유를 상대로 대승을 거뒀다", "다음 울버햄튼 원정에서 출전 기회를 기다리게 됐다"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