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투니버스, “오직 투니버스에서만” 요괴워치·신비아파트 등 라인업 강화
상태바
CJ ENM 투니버스, “오직 투니버스에서만” 요괴워치·신비아파트 등 라인업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ENM 투니버스가 2월부터 연말까지 콘텐츠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CJ ENM 제공
CJ ENM 투니버스가 2월부터 연말까지 콘텐츠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CJ ENM 제공

[뉴스락] CJ ENM 투니버스가 2월부터 최초 공개작 및 독점작들과 함께 오직 투니버스에서만 만날 수 있는 한층 강화된 라인업으로 매월 시청자들을 찾아가겠다고 4일 밝혔다.

투니버스는 채널을 통해 최초 공개되거나 독점 공개되는 작품들을 매월 집중 편성함으로써 올해 연말까지 프로그램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직 투니버스에서만 만날 수 있는 ‘재미 보장’ 프로그램들을 통해 시청자들을 사로잡겠다는 전략이다.

첫 스타트는 오는 11일 첫 방영하는 ‘요괴워치5’가 끊는다. 매주 화요일 저녁 8시 새로운 에피소드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위스퍼’, ‘지바냥’, ‘백멍이’, ‘황멍이’ 등 친근한 기존 요괴들은 물론, 새로운 요괴들이 대거 등장해 한층 업그레이드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총 3편의 에피소드로 구성된 ‘안녕자두야 스페셜: 효녀자두&엄지공주’는 2월 19일부터 3월 4일까지 3주간 매주 수요일 저녁 7시에 안방극장을 찾는다.

이번 스페셜 에피소드에서는 주인공 ‘자두’와 친구들이 명작동화의 주인공으로 변신한다. 눈이 불편한 아빠와 단둘이 살아가는 자두가 특효약인 인당수 연꽃을 구하러 모험을 떠나는 내용을 유쾌하게 담았다.

3월에는 국내 최고 인기 애니메이션으로 자리매김한 신비아파트가 돌아온다. ‘신비아파트 고스트볼 더블 X : 6개의 예언’이 3월 5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목요일 저녁 8시 방영된다.

도깨비 ‘금비’의 시간요술로 1년 뒤 미래로 가게 된 ‘하리’와 친구들이 멸망한 세상을 목격하고 현실로 돌아와 이를 막기 위해 고군분투 하는 스토리가 펼쳐진다.

매 시즌 유례없는 신드롬을 일으킨 투니버스 간판 애니메이션 ‘신비아파트’의 복귀 소식에 일찍부터 팬들의 기대도 뜨겁다.

이와 관련해 CJ ENM 애니메이션사업부 하나영 편성기획팀장은 “이번 2월부터 본격적으로 오직 투니버스에서만, 처음 시청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을 적극 확보해 한층 알찬 편성 라인업을 선보일 계획”이라며 “매일 투니버스에서만 만날 수 있는 진짜 재미가 안방극장을 찾아갈 예정이니 많은 기대와 시청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