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프로포폴 의혹…삼성 “불법 투약 사실 없다. 법적 대응 고려”
상태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프로포폴 의혹…삼성 “불법 투약 사실 없다. 법적 대응 고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 뉴스락 DB.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 뉴스락 DB.

[뉴스락]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삼성전자 측은 ‘사실무근이며, 법적대응을 고려 중’이라고 공식입장을 내놓았다.

13일 뉴스타파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13일 대검찰청은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에서 이재용 부회장 프로포폴 의혹 관련 공익신고 자료를 이첩받아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에 사건을 넘겼다.

의혹이 제기된 곳은 서울 강남구 신사동 A성형외과로, 이곳은 애경그룹 2세 채승석 전 애경개발 사장이 프로포폴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권익위에 공익신고를 한 김모씨는 A성형외과 간호조무사 신모씨의 전 남자친구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는 “‘이부’로 불리는 이 부회장이,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돼 구속되기 전부터 성형외과를 드나들며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면서 “2018년 새벽쯤 병원에서 이 부회장을 직접 보기도 했으며, 이 부회장과 신씨가 네이버 메신저 프로그램 ‘라인’을 통해 병원 방문 일정을 조율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씨는 “특히 2017년 1월 19일 이 부회장이 신씨에게 ”살아 나왔다“는 메시지를 보냈다”고 말했는데, 그날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수사를 받던 이 부회장의 구속영장이 기각돼 이 부회장이 서울구치소를 나온 날이었다.

뉴스타파는 이 부회장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2017년 1월 19일부터 2월 14일까지 한달 남짓한 기간에 이 병원을 8차례 정도 방문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이와 같은 보도에 대해 삼성전자는 13일 공식입장을 내고 “이 부회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사실이 전혀 없으며, 앞으로 검찰 수사를 통해 진상이 명확히 밝혀지길 바란다”며 “뉴스타파의 보도는 다툼이 있는 관련자들의 추측과 오해, 서로에 대한 의심 등을 근거로 한 일방적 주장”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어 “과거 병원에서 의사의 전문적 소견에 따라 치료를 받았고, 이후 개인적 사정 때문에 불가피하게 방문진료를 받은 적은 있지만 불법 투약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해당 매체에 대해선 악의적인 허위보도에 책임을 물어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삼성전자는 “추측성 보도는 당사자는 물론 회사, 투자자에 큰 피해를 줄 수 있으므로 사실이 아닌 보도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도록 수사결과를 차분하게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뉴스락>과의 통화에서 “이 부회장 본인 확인 후 공식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의혹을 두고 재계 관계자들은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의 행보를 주목하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검찰 수사 중인 상황이라 결과가 나와봐야겠지만, 만약 이 부회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준법감시위원회의 활동 범위 안에 있는 사안”이라며 “위원회가 이 같은 사안을 주시하고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국정농단 뇌물공여 혐의를 받고 있는 이 부회장의 파기환송심을 맡은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가 지난해 10월 첫 공판에서 ‘내부 준법감시제도 마련’을 주문한 데 따른 후속 조치로, 지난 5일 1차 회의를 통해 공식 출범했다.

외부 인사들로 구성된 위원회는 내부거래, 하도급거래, 일감 몰아주기 등 공정거래분야 위반 행위부터 뇌물수수, 부정청탁 등 부패행위 분야, 노조, 총수 승계 문제 등 삼성그룹의 전반적인 감시기구 역할을 수행한다.

김지형 삼성 준법감시위원장 소속 법무법인 지평 관계자는 <뉴스락>과의 통화에서 “미리 정해놓은 주제를 토대로 금일 2차 회의가 진행되고 있으며, 내용에 대해서는 전달받은 바 없다”며 “위원회 활동 사안을 판단하는 것은 그때그때 회의를 통해 정하고 발표하는 것으로 진행되는데, 이번 이슈에 대해서는 전혀 전달받은 바가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