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열 마리오아울렛 회장, ‘2020 국가 소비자중심 브랜드 대상’ 수상
상태바
홍성열 마리오아울렛 회장, ‘2020 국가 소비자중심 브랜드 대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리오아울렛 황규완 사장(왼쪽에서 네 번째)이 ‘2020 국가 소비자중심 브랜드 대상’을 수상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마리오아울렛 제공 [뉴스락]

[뉴스락] 국내 최대 도심형 아웃렛, 마리오아울렛이 더 플라자 호텔 에서 열린 ‘2020 국가 소비자중심 브랜드 대상’ 시상식에서 패션쇼핑몰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마리오아울렛은 2001년 국내에 아웃렛 개념이 생소하던 시기에 대한민국 최초의 패션 정통 아웃렛을 선보여 눈부신 성장을 이뤄 왔다.

IMF 외환위기 시절 불 꺼진  구로공단 지역을 수도권 최대 규모의 패션 아웃렛 타운으로 변화시키는 데 앞장섰으며, 현재는 500개 이상의 국내외 유명 브랜드를 보유한 대규모 도심형 아웃렛으로 자리매김해 오고 있다.

동아일보가 주최한 이번 시상식에서 마리오아울렛은 도심형 아웃렛이라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도입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현재 마리오아울렛은 가산•구로디지털단지(G밸리) 내 랜드마크로 지하철 1∙7호선은 물론 다양한 버스가 경유하는 서울 서남권 교통 요지에 있는 이점을 가지고 있다. 

해당 쇼핑몰은 쇼핑뿐만 아니라 오락, 여가, 문화, 식사 등을 모두 아우르는 라이프스타일 체험 공간을 선보이고 있다.

3개의 쇼핑관으로 구성된 도심 속 복합문화 공간으로 1관은 '패션 전문관', 2관은 '레저 전문관', 3관은 '라이프스타일몰'로 특화돼 있다.

특히, 마리오아울렛은 남녀노소 모두가 능동적으로 여가 생활을 즐길 수 있는 복합체험형 콘텐츠와 일상 속 힐링을 가능하게 하는 문화 휴식공간으로 몰링족의 욕구를 충족시키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8층으로 구성된 마리오아울렛 1관은 여성 정장 및 여성 캐주얼, 남성 패션 정장 브랜드와 구두, 핸드백 등의 잡화 브랜드를 선보이고 있다.

1관이 보유한 여성의류  브랜드로는 ▲ 구호 ▲ 미샤 ▲ 까르뜨니트 ▲ 톰보이 ▲ 모조에스핀 등이 있으며 캐주얼의류 브랜드는 ▲ 폴로 랄프로렌 ▲ 라코스테 등이 있다. 이밖에 1관이 보유한 남성의류 대표 브랜드로는 ▲ 지오지아 ▲ 지이크 ▲ 캠브리지 ▲ 듀퐁 등이 있다.

2관에 위치한 아웃도어 브랜드로는 ▲ 노스페이스 ▲ 블랙야크 ▲ K2 ▲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 네파 ▲ 밀레 등이 있으며 골프웨어 브랜드는 ▲ 나이키골프 ▲ 보그너 ▲ 파리게이츠 등이 있다.

라이프스타일 복합 쇼핑 공간으로 구성된 마리오아울렛 3관(마리오몰)에는 트렌디한 캐주얼,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부터 대형서점, 볼링장, 키즈 테마파크 등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여가 문화 시설들이 마련돼 있다. 

대표적인 SPA브랜드 ‘유니클로’가 1층에 위치해 있으며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는 '러쉬', '애플', '부츠' 등이 있다.

마리오몰은 도심형 아웃렛 최초로 각 층이 유기적으로 연결된 스파이럴 몰링(나선형 구조) 개념을 구현했다.

층별로 고객의 이동 동선이 바로 경험과 여가 소비로 연결될 수 있도록 기존의 구매 중심 공간에서 탈피해 ‘경험 중심 공간’으로 구조화 돼 있다.

마리오몰 12층에 위치한 게임장과 볼링장인 ‘G2존’ 또한 마리오아울렛이 문화∙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나는 데 일조했다. 

이밖에 마리오몰 7층의 키즈카페 ‘닥터밸런스’와 9층에 위치한 리빙전문관 ‘모던하우스’가 고객의 발길을 끌고 있다.

한편, 마리오아울렛의 온라인 쇼핑몰 ‘마리오몰’은 한 달에 약 180만 명이 찾는 등 방문객 비중이 전년에 비해 60% 신장하고 있어 업계 관심이 커지고 있다.

마리오몰은 고객 맞춤형 개인화 서비스를 통한 온사이트 마케팅으로 지난 해 한국유통대상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