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 대구 경북 의료계와 코로나19 확산 방지 논의
상태바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 대구 경북 의료계와 코로나19 확산 방지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 사진 보건복지부 제공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 사진 보건복지부 제공

 

[뉴스락]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사고수습본부 박능후 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 22일 21시 대구·경북 의료계 단체장과 긴급 간담회를 개최하고 코로나19 지역확산 방지를 논의했다고 23일 밝혔다.

박능후 본부장은 의료계 간담회에 이어 권영진 대구시장을 만나 현재의 상황과 앞으로의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대구·경북 의료계 단체장 참석자는 이성구 대구시의사회장, 장유석 경북의사회장, 고삼규 대구경북 병원협회장, 정호영 경북대병원장, 민복기 대구의사회코로나대책반장이 참석했으며, 중앙사고수습본부에선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 본부장, 이기일 관계기관지원반장, 김현준 현장지원1반장 등이 참석했다.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에서 필요한 사항을 직접 보고, 적극적으로 힘을 합치기 위해서 방문했다”며 “코로나19는 정부, 의료계, 국민이 대단합하여 지혜를 모으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어려운 상황에서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의료계에 감사드리며, 중앙정부에서도 지역의사회, 병원계와 협력해 빠른 시일에 안정화될 수 있도록 중앙사고수습본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의료계에서도 대구·경북 지역의 안정화를 위해 애써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며 의료계의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대구·경북 의료계는 진단검사와 치료에 필요한 의료인 등 인력 부족 문제와 자가격리기준이 엄격하여 일정 조건(고글, 마스크, 장비, 에이프런 착용 등)에서는 예외를 인정하는 등 개선이 필요하다는 현장의 애로사항을 전달했고, 이성구 대구시의사회 회장은 지금 전쟁 중 군인과 같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중앙과 지방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