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유업 앱솔루트, 선천성 대사이상 환아 112명에게 ‘하트밀 박스’ 기부
상태바
매일유업 앱솔루트, 선천성 대사이상 환아 112명에게 ‘하트밀 박스’ 기부
매일유업, 희귀질환 선천성 대사이상 인식확대를 위한 하트밀 캠페인 전개
12월 소비자 참여 이벤트 ‘하트밀 쿠키’와 ‘하트밀 비누’ 판매 수익금 전액, 후원금 등 포함 하트밀 박스 선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유업의 유아식 전문 브랜드 앱솔루트가 ‘선천성 대사이상’을 앓는 환아들 112명에게 ‘하트밀 박스’를 전달했다. 사진 매일유업 제공 [뉴스락]

[뉴스락] 매일유업의 유아식 전문 브랜드 앱솔루트가 ‘선천성 대사이상’을 앓는 환아들 112명에게 ‘하트밀 박스’를 전달했다.

‘하트밀 박스’는 지난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판매된 ‘하트밀 쿠키’와 ‘하트밀 비누’의 판매 수익금 전액과 매일유업의 후원을 더해 마련됐다. 

‘하트밀 박스’는 환아들을 위한 겨울 패딩 및 양털 조끼와 환아들이 단백질 걱정 없이 먹을 수 있는 매일유업 제품 4종 총 11개 제품으로 구성됐다. 

매일유업은 지난해 12월 따뜻한 나눔에 함께 동참하자는 의미를 담아 하트밀 쿠키와 하트밀 비누를 판매했으며 소비자가 구매 시 판매 수익금 전액이 기부 참여로 이어지는 이벤트를 펼쳤다. 

총 1,010개의 하트밀 쿠키, 비누가 판매됐으며 판매 수익금에 매일유업 후원금을 더해 112명의 환아들을 위한 하트밀 박스를 마련하게 됐다. 

특히, 하트밀 비누와 쿠키는 발달장애인고용 사회적 기업인 ‘동구밭’과 ‘베어베터’가 만든 제품으로 더욱 뜻깊은 의미를 담았다.

선천성 대사이상(유전 대사질환)은 국내에서 5만명 중 1명꼴로 앓고 있는 희귀질환으로, 지방과 아미노산 등 필수 영양소를 분해하는 특정 효소가 체내에 부족하거나 만들어지지 않아 모유를 비롯해 고기와 빵, 쌀밥 등 일반 음식을 자유롭게 섭취하기 어렵다. 

평생 특수분유를 먹으며 엄격한 식이관리를 해야 하고 그렇지 않을 경우 운동발달 장애, 성장장애, 뇌세포 손상 등 다양한 장애와 손상을 유발해 심할 경우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매일유업 앱솔루트는 1999년부터 21년째 선천성 대사이상 환아들을 위해 개발한 특수분유 8종 12개 제품을 국내에서 유일하게 공급하고 있다.

희귀질환으로 사회적 인식이 부족한 선천성 대사이상 질환을 알리는 인식개선 이벤트와 외식이 어려운 환아와 가족들을 위한 외식 행사로 구성된 ‘하트밀(Heart Meal) 캠페인’도 지속적으로 진행하여 이번에 8회차를 맞이했다.

매일유업 앱솔루트 관계자는 “이번 하트밀 캠페인은 환아들에게 따뜻한 응원을 선물하고자 하는 취지에 공감한 많은 소비자들의 참여가 모여 하트밀 박스를 신청한 112명의 모든 환아들을 위한 선물을 마련할 수 있었다”라며 “참여해 주신 모든 소비자 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선천성 대사이상 질환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기 위한 하트밀 캠페인 활동을 지속 전개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매일유업은 ‘단 한 명의 아이도 소외되지 않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어야 한다’는 기업 철학 아래 선천성 대사이상 환아들을 위한 특수분유 생산 및 인식개선을 위한 하트밀 캠페인과 더불어 인구보건복지협회가 PKU(페닐케톤뇨증) 환아 가족들을 위해 마련한 가족캠프에도 20년째 후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