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주총] '연임'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일류 신한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할 것"
상태바
[2020 주총] '연임'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일류 신한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할 것"
대표이사 회장으로 조용병 회장 연임 확정
이사회 의장 사외이사 박철 선임
  • 황동진 기자
  • 승인 2020.03.26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지주 19기 주총 자리에서 조용병 회장이 소감을 밝히고 있다. 신한금융지주 제공 [뉴스락]
신한금융지주 19기 주총 자리에서 조용병 회장이 소감을 밝히고 있다. 신한금융지주 제공 [뉴스락]

[뉴스락] 신한금융지주는 26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제 19기 정기주주총회와 임시 이사회를 개최하고 주요 안건인 재무제표 결산 및 이사 선임의 건을 승인했다.

대표이사 회장으로 조용병 회장을 선임했으며, 올해 이사회 의장으로는 박철 사외이사(전 한국은행 부총재)가 선임됐다.

이날 조용병 회장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신한금융그룹 회장이라는 막중한 소임을 다시 한 번 맡겨주신 주주님들과 고객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새로운 3년의 임기를 시작하면서 저와 신한에 거는 큰 기대에 반드시 부응해야 한다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보내주신 따뜻한 격려뿐만 아니라 따끔한 질책의 목소리까지 겸허히 수용하면서, 신한의 리더로서 시장이 인정하고 직원들이 자랑스러워할 만한 일류 신한을 만들기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 회장은 “코로나 19 사태로 글로벌 경제 전체가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국가적인 위기 극복에 총력을 다해 기여하는 것이 리딩 금융그룹으로서 최우선적으로 고민하고 실천해야 할 역할”이라며, “벤처/스타트업, 소상공인, 중소기업이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도록 세심하게 지원하는 동시에 소외된 이웃들이 다시 일어날 수 있게<따뜻한 금융>의 온기를 전할 것”이라고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강한 회복탄력성을 바탕으로 조직의 모든 것을 혁신함으로써 신한금융그룹이 고객과 사회로부터 존경받고 대한민국 금융산업을 선도해 나가는 일류 금융그룹이 되는데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