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박스, 코로나19 걱정 덜어줄 프라이빗 영화관 '우만씨' 운영
상태바
메가박스, 코로나19 걱정 덜어줄 프라이빗 영화관 '우만씨'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가박스 우리만의 씨네마. 사진=메가박스 [뉴스락]
메가박스 우리만의 씨네마 캠페인. 사진=메가박스 [뉴스락]

 

[뉴스락] 메가박스는 코로나19로 영화 관람이 두려워진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프라이빗 영화관을 운영한다.

영화관 메가박스가 소규모 인원이 프라이빗하게 영화를 관람할 수 있는 ‘우리만의 씨네마(이하 ‘우만씨’)’를 운영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메가박스는 지난달 19일부터 홀수 열 좌석 예매를 제한해 영화 관람 시 좌석 간 안전거리를 확보할 수 있는 ‘안심더하기(띄어앉기) 캠페인’을 시행했다. 21일부터 시작되는 ‘우만씨’ 이벤트 역시 ‘안심더하기 캠페인’ 일환으로 가족, 친구 등 지인들과 함께 상영관을 빌려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영화를 안전하고 편안하게 관람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메가박스는 이번 이벤트를 통해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동참하면서 코로나19로 제한된 문화 여가 생활 속에 관객들에 보다 더 안전하고 즐겁게 영화를 관람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하며 힐링을 선사하겠다는 계획이다.

‘우만씨’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을 준수하고 관객들 안전을 위해 영화 예매부터 결제까지 모두 온라인 또는 전화 등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또 더 안전하게 영화를 관람할 수 있도록 ‘우만씨’ 이용 전후로 상영관 방역을 실시하고 입장 시 마스크 착용 및 발열 체크도 진행할 예정이다.

온라인 예약 방법은 메가박스 공식 홈페이지 내 ‘우만씨’ 이벤트 페이지에서 원하는 시간과 영화를 선택한 후 ‘우만씨’ 예약 접수를 하면 개별적으로 안내가 갈 예정이다. 단, 상영일 기준 최소 3일 전 예약을 완료해야 하며 관람 당일 및 1일 전에는 취소나 환불이 불가하다.

전국 메가박스 47개 지점에서 진행되는 ‘우만씨’는 관객의 선택 폭을 넓히기 위해 일반관뿐만 아니라 ‘더 부티크’, ‘더 부티크 스위트’ 등 프리미엄 특별관에서도 운영된다. 상영관 내 최대 15명까지 입장 가능하며 일부 특별관의 경우 10인까지만 입장이 가능하다.

메가박스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대한 우려로 그동안 극장 방문이 어려웠던 고객들이 가족, 친구들과 함께 안전하고 프라이빗하게 영화 관람을 즐길 수 있도록 이번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이번 이벤트를 통해 코로나19에 대한 걱정 없이 파격적인 가격으로 원하는 영화를 안전하게 관람하며 특별한 추억 남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메가박스는 안전한 영화 관람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전 지점에 손 소독제 비치는 물론 모든 직원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으며 상영관과 로비에 대대적인 방역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