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그룹, 채승석 전 대표 '프로포폴 불법투약' 기소에···"작년 퇴임, 개인의 문제"
상태바
애경그룹, 채승석 전 대표 '프로포폴 불법투약' 기소에···"작년 퇴임, 개인의 문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경그룹 2세 채승석 전 애경개발 대표가 프로포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운데 애경그룹은 한 개인의 문제라며 선을 긋고 나섰다. 사진 애경그룹 제공 [뉴스락]

[뉴스락] 애경그룹 2세 채승석 전 애경개발 대표가 프로포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운데 애경그룹은 한 개인의 문제라며 선을 긋고 나섰다.

29일 법조계 및 애경그룹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김호삼)는 채승석 전 애경개발 대표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앞서 검찰은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채 전 대표를 포함해 유명 연예인, 재계 인사 등 유력 인사들이 프로포폴을 투약했다는 혐의를 포착했다.

이후 검찰이 지난해 말 채 전 대표를 프로포폴 의료 외 목적으로 맞은 정황을 포착하고 소환 조사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해당 사건과 관련된 병원장 김모씨 재판에 당시 경리 직원 A씨가 채 전 대표, 박 모씨, 김 모씨 등 재계 인사의 프로포폴을 불법투약하는 장면을 언급하면서 특정해 수사에 급물살을 탄 것으로 알려졌다.

채 전 대표는 해당 조사 과정에서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프로포폴의 사용 목적을 '의료목적'이라고 밝힌 상황이나 검찰 조사가 시작되면서 애경개발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

일각에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상황이지만 여전히 애경그룹 내 지주사 및 계열사 등 최대주주에 위치해 있어 애경그룹으로서 회사 이미지 등 기업가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애경그룹 관계자는 <뉴스락>과의 통화에서 "채승석 전 대표이사는 지난해 이미 퇴임했다"라며 "애경그룹이라는 회사와는 전혀 무관하고 개인의 일이기에 알고 있는 것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해당 사건은 서울중앙지법 형사9단독 정종건 판사에게 배당돼, 재판 기일 일정은 차후 공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