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파, 등산복의 트렌디한 변신...2030 마음 사로잡을 제품 제안
상태바
네파, 등산복의 트렌디한 변신...2030 마음 사로잡을 제품 제안
알록달록, 주렁주렁 촌스러운 등산복은 사라지고 심플하고 세련된 실루엣 살려주는 라인 인기
레깅스 인기까지 더해 스포티한 레깅스룩이면 등산, 주말 브런치 및 소풍에 찰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레니얼'과 '등산',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단어가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사진 네파 제공 [뉴스락]

[뉴스락] '밀레니얼'과 '등산',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단어가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갇혀진 공간보다 탁 트인 공간, 인구밀도가 높은 곳보다 소수의 인원 또는 혼자서도 즐길 수 있는 액티비티들이 각광을 받으면서 진입장벽이 높지 않은 등산이 대세 야외활동으로 떠오르고 있는 것이다.

1일 네파는 2030의 트렌드를 그대로 담아낸 제품들을 제안했다. 특별한 목적을 위해 입는 아웃도어웨어가 아닌 데일리룩으로도 활용할 수 있고 편하고 세련된 애슬레저룩을 연출할 수 있는 진화한 2030을 겨냥한 아웃도어웨어의 매력을 강조했다.

눈여겨볼 점은 최근 상대적으로 연령대가 높은 기성세대가 등산을 즐겼던 것과 달리 2030 젊은 층이 등산의 매력에 빠져들고 있다는 점이다.

비교적 단조로웠던 아웃도어 룩들이 세련되고 트렌디한 미니멀한 룩으로 변화한 것도 젊은 층의 마음을 사로잡은 요인 중 하나로 볼 수 있다.

2030세대 빠진 레깅스, 상큼한 컬러 바람막이로 포인트 업

네파는 어두운 컬러의 레깅스와 함께 얇은 티셔츠, 그리고 그날의 룩에 포인트를 줄 수 있는 팝한 컬러 또는 은은한 컬러의 바람막이를 함께 스타일링하는 것을 추천했다.

특히 몸의 실루엣을 잡아주는 바람막이를 잘 걸치면 날씬해 보이는 효과는 덤이다.

2030들이 즐겨 입는 스포티한 느낌의 상의에 레깅스를 매칭했다면 산뜻한 컬러의 바람막이를 허리에 묶어 체온 유지가 필요할 때는 바람막이를 입고 허리에 걸친다면 레트로한 스타일링을 완성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것이다.

최근 출시한 세라 레깅스는 신축성이 좋은 양면 원단을 사용해 활동 시 편안하면서도 다리가 조금 더 날씬해 보일 수 있도록 효과적으로 압박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혹시나 얇은 재질 때문에 속이 비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을 덜어주고자 양면 조직 원단을 사용해 비침을 방지했고 신경쓰일 수 있는 뱃살을 감춰주기 위해 허리를 감싸주는 스타일로 디자인 됐다.

발목까지 내려오는 10부 기장으로 나뭇가지 등 다리에 스쳐 상처가 날 수 있는 등산 시 입기에 제격이다.

함께 매칭한 프리모션 자켓은 모션수트라는 명칭답게 움직일 시 근육과 세포의 움직임에 집중해 바른 자세와 올바른 핏을 제공해 줄 수 있는 기능성 제품이라 움직임이 많은 등산 중에도 불편함이 없다.

또한 앞판 가슴 부위에는 메쉬 원단을 적용해 운동 시 발생하는 열 배출이 용이하도록 했으며, 옆 부분은 착용 시 몸을 서포트 해줌과 동시에 보다 슬림하게 입을 수 있다. 트렌디한 오프 화이트부터 코랄, 페일 바이올렛 등 다양한 컬러로 출시돼 스타일링에 맞춰 선택이 용이하다.

좀 더 트렌디한 스타일링을 원한다면 레깅스 위로 스포티한 양말을 올려 신고 깔끔한 실루엣의 신발을 매칭해 준다면 등산은 물론 주말 친구들과 함께하는 브런치, 한강 등으로 나가는 산책 등에도 스타일리시하게 즐길 수 있다.

◆ "레깅스는 부담스러워...?" 레깅스 핏 살린 팬츠로 핏 살리고 실용성 더하기

2030이 레깅스 열풍의 주역이라고는 하지만 레깅스의 특성상 몸에 딱 달라붙는 스타일이다보니 조금은 민망하거나 불편할 수 있다.

그리고 아직 레깅스만을 입는 것이 익숙하지 않고, 숏츠와 같은 짧은 바지를 함께 입자니 스타일이 살지 않아 고민이라면 레깅스의 핏은 유지하지만 불편함은 최소화한 팬츠를 입어 핏을 살려주는 것을 추천한다.

레깅스와 같은 팬츠에 깔끔하고 심플하게 떨어지는 미니멀한 디자인의 상의를 스타일링하면 감각적인 등산룩을 완성할 수 있다.

실루엣을 살려주는 핏은 유지하돼 레깅스가 조금 부담스러운 사람에게 제격인 네파의 비타 프리모션 팬츠는 힙 패치 포켓으로 착장 시 민망할 수 있는 부위를 보완했고 기능성 냉감 우븐 소재를 적용해 쾌적함과 시원함을 극대화 한 것이 특징이다.

스트레치 원단을 사용해 편하게 착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 했으며 허리 안쪽에 접촉 냉감 원단을 사용해 땀이 찰 수 있는 부분에 시원한 착용감을 주고 주머니는 향균 가공 처리된 소재를 사용하는 등 디테일을 놓치지 않은 제품이다.

등산 뿐만 아니라 일상 속 편하지만 스타일리시한 룩을 선호한다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실용적인 아이템이다.

정동혁 네파 마케팅본부 전무는 “2030의 산행은 그들만의 특별한 감성과 최근 시국이 맞물리며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 내고 있다”라며 “네파 역시 2030 감성에 부합하고자 그들이 열광하는 트렌드에 집중, 전년 대비 다양한 스타일의 레깅스를 선보이기 위해 레깅스 스타일 수 200% 확대, 물량 또한 130% 확대했고 더욱 예뻐지고 친근해진 제품들을 통해 2030과의 소통을 넓혀갈 계획이다” 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