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상가상' IBK기업은행, 국세청 세무조사 받아
상태바
'설상가상' IBK기업은행, 국세청 세무조사 받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IBK기업은행 제공 [뉴스락]
사진 IBK기업은행 제공 [뉴스락]

[뉴스락] IBK기업은행이 국세청으로부터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은 최근 조사1국 요원들을 서울 을지로 IBK기업은행 본사에 파견해 회계 관련 자료를 확보하는 등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이번 세무조사는 기업은행이 지난 2014년 받은 정기 세무조사 이후 6년 만에 실시되는 세무조사이다.

기업은행 입장에선 디스커버리 펀드 판매 논란 관련 투자자들과 갈등을 빚고 있는 현 상황에서 세무조사라는 부담까지 안게 됐다.

기업은행은 최근 환매중단사태를 일으켜 논란의 중심에 선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의 펀드를 가장 많이 판 것으로 알려졌다.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은 지난해 1800억여원 규모의 ‘US핀테크글로벌채권’ 펀드 환매를 중단했고, 이어 올해 ‘US핀테크부동산담보부채권’과 ‘US부동산선순위채권’의 환매를 연기한다고 통지했다.

US핀테크글로벌채권 펀드는 미국 다이렉트랜딩글로벌(DLG)이 발행한 사모사채에 투자하는 상품이며, DLG가 지난해 4월부터 원리금을 상환하지 못하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이후 해당 펀드의 투자금을 운용하는 미국 운용사 다이렉트랜딩인베스트먼트(DLI)가 사기 혐의 등으로 고발되면서 자산 동결에 들어갔다.

기업은행은 US핀테크글로벌채권 펀드를 3612억원 팔았으며 이 중 695억원이 환매가 중단됐고, US부동산선순위채권은 3180억원 팔았으며 219억원이 환매가 연기된 상태이다.

한편, 디스커버리 펀드 투자자들로 구성된 단체인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사기피해 대책위원회’는 최근까지 지속적으로 집회를 개최하며 윤종원 기업은행장과의 간담회와 피해보상 등을 촉구하고 있다.

대책위는 오는 4일에도 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기업은행장 규탄집회를 열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기업은행은 디스커버리펀드 전담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대책 마련에 나섰으며 일부 투자자들에게 투자금을 선지급하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뉴스락>과의 통화에서 “정기 세무조사라는 것 말고는 구체적인 사실을 확인해줄 수없다”며 “이번 세무조사는 디스커버리펀드 판매와는 연관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관계자는 “은행장 면담 접수를 받은 것은 사실이며, 관련 부서에서 검토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