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프랜드, 창사 이래 최대 실적‥BTS 모델 계약 이어 신제품도 출시 예정
상태바
바디프랜드, 창사 이래 최대 실적‥BTS 모델 계약 이어 신제품도 출시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바디프랜드 [뉴스락]
사진=바디프랜드 [뉴스락]

[뉴스락] 바디프랜드가 창사 이래 월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3일 밝혔다.

바디프랜드는 지난 5월 안마의자만 576억 원의 매출을 이뤄내며 기존 기록을 갈아치운 것은 물론 라클라우드와 W정수기 등을 포함한 전체 매출액 656억 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안마의자 576억 원 매출은 기존 월 최대 기록이었던 지난해 5월의 493억 원보다 20%가 증가한 수치다. 판매량으로도 1만 7547대(설치 기준)를 기록하며 지난해 5월의 기존 최고 실적(1만 5209대)을 가볍게 뛰어넘었다.

전체 월 매출 역시 2019년 5월 기록했던 최고치 546억 원 대비 20% 증가하며 월 매출 600억 원대 시대를 열었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바디프랜드를 선택해주신 고객님들께 깊은 감사를 드리며 고객 건강을 위한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해 더 진보된 헬스케어 기술로 보답해 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메디컬R&D센터를 비롯한 연구 조직을 통해 축적한 압도적인 헬스케어 기술력과 임상시험으로 입증해 가고 있는 안마의자의 건강 증진 효과가 실적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전통적인 성수기인데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건강과 면역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 역시 이번 실적의 배경으로 작용했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고객들의 건강 수명 연장에 대한 관심이 곧 출시될 의료기기 안마의자를 비롯한 신제품들에서도 소비자들 선택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바디프랜드는 최근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전속 모델 계약을 체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