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망치러 온 구원자”…'꼰대인턴', 박해진X김응수 브로맨스 폭발 엔딩신 ‘최고의 1분’
상태바
“나를 망치러 온 구원자”…'꼰대인턴', 박해진X김응수 브로맨스 폭발 엔딩신 ‘최고의 1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BC ‘꼰대인턴’ 방송 화면 캡처
사진 = MBC ‘꼰대인턴’ 방송 화면 캡처

[뉴스락] ‘꼰대인턴’ 박해진과 김응수의 엔딩신이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꼰대인턴’(극본/신소라, 연출/남성우, 제작/스튜디오 HIM) 9,10회는 순간 최고 시청률 8.4%를 기록하며 수목극 왕좌를 수성했다.

이날 방송에서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장면은 마케팅영업팀으로 무사히 돌아온 가열찬(박해진 분)이 해고된 이만식(김응수 분)을 다시 데려오는 엔딩신이었다.

박범준(장성규 분)이 제기한 이물질 클레임으로 인해 대기발령 상태였던 가열찬은 이만식의 결정적인 도움에 힘입어 진실을 밝히고 위기를 벗어났다. 그러나 이만식이 자신의 실수였던 랜섬웨어 사건의 책임을 뒤집어쓰고 해고됐다는 소식을 접하자 곧바로 그를 찾아나섰다.

공원에서 구직신문을 뒤지던 이만식을 발견한 가열찬은 그의 손을 붙잡고 다시 회사로 이끌었다. 특히 “내 인생을 망치러 온 나의 구원자”라는 영화 ‘아가씨’의 대사를 차용한 내레이션으로 가열찬이 이만식에게 마음을 열었음을 암시했고, 해당 장면에서 시청률이 8.4%까지 치솟으며 이날 방송의 최고의 1분으로 선정됐다.

짠하면서도 훈훈한 박해진X김응수 콤비의 독보적인 브로맨스는 시청자들을 열광시켰고, ‘꼰대인턴’ OST Part.2 이찬원의 ‘시절인연’이 해당 장면에 배경음악으로 삽입돼 감동을 더욱 극대화시켰다.

한편, 유쾌 상쾌 통쾌한 갑을 체인지 복수극 MBC 수목미니시리즈 ‘꼰대인턴’ 11,12회는 4일 밤 8시 55분 MBC와 국내 대표 OTT ‘웨이브(wavve)’에서 동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