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들, 기업은행 본점서 5차 집회 “더이상 피해자들의 요구를 외면하지 마라”
상태바
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들, 기업은행 본점서 5차 집회 “더이상 피해자들의 요구를 외면하지 마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사기피해 대책위가 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윤종원 기업은행장 규탄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 권현원 기자 [뉴스락]
11일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사기피해 대책위가 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윤종원 기업은행장 규탄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 권현원 기자 [뉴스락]

[뉴스락]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사기피해 대책위원회가 윤종원 은행장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11일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사기피해 대책위는 서울 중구 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윤종원 은행장은 모든 피해자에게 계약무효 원금보장 약속하라’며 다섯 번째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윤종원 행장과 기업은행 이사회가 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들의 절박한 요구와 고통을 해소하는 역사적인 결정을 내려주기 바란다”며 “우리는 단순히 금융소비자로서 피해를 배상하라고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정부의 잘못된 정책과 그 정책을 수행한 공기업 국책은행의 불법적 사기행각에 대한 책임을 묻고 국민적 신뢰를 바로 세우라고 요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이사회는 피해배상 방식과 배상비율을 논의할 것이다. 피해자들의 문제를 당사자들과 논의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결정하는 것은 문제해결의 기본 원칙을 무시하는 것”이라며 “이사회는 피해배상 의결 전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듣고 대책위와 협상을 통해 결정을 해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윤종원 행장과 이사들은 더 이상 피해자들의 요구를 외면하지 마라”며 “오늘 우리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는다면 이는 윤종원을 허수아비로 내세운 기업은행의 소유지 기획재정부 장관과 정부를 상대로 투쟁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앞서, 대책위는 지난 8일 윤종원 은행자와 면담을 2시간 가량 진행했지만 양측의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하며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