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 명동 본사서 이명호 작가 개인전
상태바
대신증권, 명동 본사서 이명호 작가 개인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락] 대신증권이 본사 대신파이낸스센터에서 유명 작가의 전시회를 개최한다. 회사 측은 본사 건물에서 다양한 전시회·포럼 등을 지속적으로 개최해 금융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대신증권은 23일 ‘나무’ ‘사막’ 시리즈로 잘 알려진 이명호 작가의 사진전을 명동 대신파이낸스센터 6층에 위치한 갤러리343(GALLERY343)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명호 작가의 ‘나무’ 시리즈는 피사체인 나무 뒤에 캔버스를 설치해 배경과 분리시켜 그 동안 보지 못한 나무의 모습을 오롯하게 나타내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 작가의 작품은 장 폴 게티 미술관, 프랑스 국립도서관, 암스테르담 사진 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등 국내외 유수의 미술관과 공공기관에 소장 중이며 엘튼 존, 우디 앨런, 저스틴 팀버레이크 등 세계적인 스타와 유명인사들이 작가의 작품을 소장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이명호 작가의 대표작인 나무 연작 중 신작인 ‘Tree…#8’과 사막을 배경으로 한 신기루 연작 중 ‘Mirage #5’와 함께 나무와 사막 시리즈의 촬영과정도 감상할 수 있다. 8월 11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사진전은 주중(월~금)에 운영되고, 대신금융그룹 고객을 포함한 일반인들도 감상이 가능하다.

대신증권은 본사 건물인 대신파이낸스센터에서 다양한 전시회를 진행했다. 지난 3월에는 ‘시간을 담는 작가’로 유명한 독일의 사진작가 마이클 웨슬리의 작품을 전시했으며 국내에 유일하게 전시된 로버트 인디애나의 ‘LOVE’나 루이스 브루주아의 ‘Eye Bench’ 등 세계적인 조형물도 감상할 수 있다. 회사 측은 향후 문화예술과 관련된 전시회나 각종 포럼 등을 지속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유명작가들의 전시회를 연중 지속적으로 개최하고 유명인을 초대해 그들의 경험과 아이디어를 함께 나누는 ‘대신크리에이티브 포럼’도 진행할 예정이다.

김봉찬 브랜드전략실장은 “예술은 소수의 전유물이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즐겨야 한다”며 “금융회사라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모든 사람들이 세계적 거장의 작품들을 편하게 만날 수 있는 금융과 문화의 복합공간으로 대신파이낸스센터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